'어서와 박지민 아나운서, 합류 소감 "꿈꾸는 것 같아"

뉴스

'어서와 박지민 아나운서, 합류 소감 "꿈꾸는 것 같아"

박지민 아나운서가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MC 신고식을 치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박지민 아나운서가 새로운 MC로 첫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지민 아나운서는 박지민 아나운서는 "방송을 항상 즐겨봤고 지금 꿈을 꾸는 것 같다"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게스트로 출연한 조나단에 대해 "신용카드를 계절별로 나눠 계산하는 분"이라고 말하며 애청자 면모를 보였다.

특히 박지민 아나운서의 공감, 소통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조나단이 주꾸미 낚시에 성공하자 "이제 감을 잡았다"며 함께 기뻐하는가 하면, 출연진들의 볶음밥 먹방 모습에 "볶음밥 먹는 배는 따로 있는 법이다"고 덧붙이며 털털한 매력을 뽐냈다.

또한 회사 구내식당에서 조식을 먹는 호만을 보며 "MBC 구내식당 아침 메뉴도 맛있다"며 남다른 애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지민 아나운서의 MC 신고식은 이날 오후 8시 30분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장수정 |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