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스' 강승윤, 눈물 열연 빛났다..밀도 높은 감정 연기 호평

뉴스

‘카이로스' 강승윤, 눈물 열연 빛났다..밀도 높은 감정 연기 호평

'카이로스'의 배우 강승윤이 밀도 높은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 2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연출 박승우)에서 강승윤이 내면 연기 시동을 걸었다.

강승윤은 '카이로스'에서 애리(이세영 분)의 말이면 무엇이든 하는 친구이자 애리에게 마음의 짐을 갖고 있는 건욱 역을 맡았다.

지난 26일 첫 회에서 건욱은 편의점 근무 중인 애리를 묵묵히 도와주며 등장했다. 그러나 2회부터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사채업자들에게 쫓기고 폭행을 당하며 불안과 공포가 가득한 눈빛을 드러내는 등 순식간에 낙차 폭 큰 내면 연기를 선보였다.

건욱은 궁지에 몰리자 애리를 속이기도 했다. 사라진 엄마를 찾을 방법이 있다며 애리에게 통장 사본 등 서류를 건네받은 뒤 돈을 빼간 것. 건욱의 배신은 결국 애리에게 발각됐고 긴장되는 추격전이 벌어졌다.

애리에게 쫓기다가 막다른 골목에 몰려 그와 마주한 건욱은 한 손에 벽돌을 거머쥔 채 "제발 좀 그냥 좀 가라"고 절박하면서도 복잡한 심경의 갈등을 토해냈다. 자신을 놓아주는 애리 앞에서 죄책감 섞인 감정에 북받쳐 "내가 잘못했다"는 눈물 호소를 했다.

빠른 전개가 돋보인 극과 강승윤의 감정 연기가 잘 어우러진 장면이었다. 든든한 '남사친' 면모부터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까지 펼치며 깊은 인상을 남긴 그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이어갈지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기도 했다.

'카이로스'는 어린 딸이 유괴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김서진(신성록 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한애리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iMBC 장수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