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황용사지서 국내 최장 110㎝ 보당 발굴

뉴스

경주 황용사지서 국내 최장 110㎝ 보당 발굴

황용사지 출토 보당 추정 비교안. 불교문화재연구소 제공

경주 황용사지에서 역대 가장 긴 보당이 발굴됐다. 보당은 당간을 실내에서 쓰도록 작게 만든 것이고, 당간은 깃발이나 장막 등을 세우는 대를 뜻한다.

 

21일 불교문화재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황용사지 중심사역 서쪽 구간에서 이뤄진 발굴조사에서 서탑을 중심으로 회랑, 건물지, 석축, 석렬, 진입부 등 많은 유구(유적의 자취)가 확인됐다. 연구소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경주 황용사지 발굴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에 출토된 보당은 잔존해 있는 당간부와 지주부만 110㎝로, 리움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려시대 보당(73.8㎝)보다 훨씬 길다. 시기 역시 황용사 당간이 앞선다. 금동보당 당간과 기단부는 지금까지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적이 없으며, 이번 황용사지에서 처음 확인됐다. 이외에도 지난 조사에서 확인됐던 투조 금동귀면이 추가로 2점 더 출토됐고, 금동불상 대의편, 금동사자상, 금동연봉, 금동촉대 받침 등 금동제 유물 20여 점이 다량 출토됐다.

 

연구소 측은 “경주 황용사지는 통일신라시대의 화려한 금속공예기술과 건축기술이 집약된 유적으로 확인되며 이번 발굴조사는 고고학적 쾌거”라며 “지금까지 조사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황용사지에 대한 국가문화재 지정, 정비, 복원 등이 이루어진다면 또 다른 경주지역 대표 불교문화유적이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주 황용사지에 대한 조사성과 공개 설명회는 22일 오후 2시 경주시 황용동 황용사에서 열린다.

 

이창수 기자 winteroc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