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이형택 딸 미나, “한국어 어려워”... 미국 생활 7년 한 10살 미나 위한 한국어 공부법

뉴스

‘공부가 머니?’ 이형택 딸 미나, “한국어 어려워”... 미국 생활 7년 한 10살 미나 위한 한국어 공부법

“한국어 어려워!”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20일 방송된 ‘공부가 머니?’에는 테니스 전설 이형택과 이수안 부부가 미국에서 유년기를 보낸 삼 남매의 교육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7년 전 미국으로 건너간 송은, 창현, 미나. 코로나19로 인해 귀국 후 한국에서 지내게 된 삼남매는 현재 한국 교육에 적응 중이라고. 한 학년을 낮춰서 다닐 수 없고, 한국 교육에 적응하기 어려울 것 같아 국제학교를 선택한 송은, 창현과는 달리 미나는 한국 학교로 전학을 한 상황.

현재 초등학교 3학년인 미나의 경우 한국식 교육을 받아본 적이 없기에 이수안씨는 “어느 순간 알고 있던 문제도 틀리고 책상 앞에 앉아있는 시간도 점점 줄어들기에 공부를 시켜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하며 미나에게 받아쓰기 문제를 냈다.

연이은 받아쓰기에 미나는 “한국어 어려워!”라고 호소했고 이수안씨는 그렇기 때문에 연습을 거듭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수진 초등학교 교사는 “대화는 시간이 흐르면 자연스럽게 가능하지만 문자와 언어는 조금 다르다. 문자와 언어 공부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건 독서라고 생각한다”라고 하며 “한국어 수준이 낮아 독서를 어려워한다면 글 밥이 적은 그림책이나 만화책부터 자연스럽게 노출시키는 것을 시작으로 세계의 명작같이 스토리를 알고 있는 책으로 책과 친해지게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또 독서와 받아쓰기를 연계해 책에 있는 문장을 받아쓰기 하는 방법 또한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부하는 자녀들과 고민 많은 학부모들을 위해 검증된 기관과 교육 전문가들의 솔루션을 통해 교육비는 줄이고, 자녀의 재능을 효과적으로 살릴 수 있는 1급 비밀 교육법을 제시하는 신개념 교육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MBC '공부가 머니?'는 매주 화요일 9시 2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