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MC 신아영, "미국의 가족 만나러 간다" 눈물의 작별 인사 전해

뉴스

'어서와' MC 신아영, "미국의 가족 만나러 간다" 눈물의 작…

MC 신아영이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한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10년 차 미국 출신 제이슨 부테, 스페셜 게스트로 한국살이 5년 차 멕시코 출신 크리스티안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아영이 마지막 인사를 전한다. 2017년 6월 파일럿 방송부터 시작해 정규 편성이 된 후 무려 4년간 외국인 친구들의 한국 여행에 동행했던 신아영이 “코로나19로 인해 떨어져 있던 가족과 만나기 위해 잠시 미국으로 갈 예정”이라며 시청자들에게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한 것.

신아영은 작별 인사를 하며 “미국에서도 ‘어서와’를 빼놓지 않고 보겠다”며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보였다고 한다. 이어 “매주 함께 여행해서 행복했고 감사했다”며 눈물을 쏟아내 출연진, 제작진 모두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4년 동안 남다른 뇌섹미와 뛰어난 공감 능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신아영의 아쉬운 작별 인사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신아영의 빈자리는 MBC 아나운서 박지민이 채울 예정이다.

MC 신아영의 마지막 인사는 10월 22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