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즐기는 ‘2020 한국문화축제’

뉴스

온라인으로 즐기는 ‘2020 한국문화축제’

문체부, 10월 10일 개막
K팝 스타와 랜선여행도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다음 달 10일부터 11월 29일까지 ‘2020 한국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한국문화축제’는 정부의 ‘신한류 진흥 정책’에 따라 연관 산업 동반 성장과 한류 호감도 향상을 목표로 K팝 등 일부에 집중된 한류 팬들의 관심을 한국문화 전반으로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슈퍼주니어 K.R.Y.(사진)와 레드벨벳이 글로벌 한류 홍보대사로 위촉돼 이번 행사 홍보와 마케팅 활동, 공연 등에 참여한다. 축제는 다음 달 10일 인천에서 열리는 ‘인천 잉크(INK) 페스티벌’부터 시작한다. K팝 공연을 비롯해 인천을 대표하는 지역 음식과 인기 관광지 등을 온라인으로 홍보한다. 또한 ‘시청자와 함께 떠나는 랜선 여행’에서는 K팝 가수들이 실시간으로 관객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아울러 11월 한 달간 목포, 전주, 강릉, 안동 등 관광거점 도시 4곳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영상이 매일 1편씩 유튜브 채널 SBS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개된다. 국내 인기 연예인들이 여행 안내자로서 4개 도시를 찾아가 지역 고유의 정취와 특색이 담긴 음식, 관광지, 이색체험, 한류 콘텐츠를 소개한다.

 

강구열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