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 입양 악플에 멘탈 붕괴?! “딸 지인이 딸에게 ‘방송 때문에 입양한 거 아니냐’ 했다” ‘라스’

뉴스

진태현, 입양 악플에 멘탈 붕괴?! “딸 지인이 딸에게 ‘방송 때문에 입양한 거 아니냐’ 했다” ‘라스’

진태현이 딸을 입양한 후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은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관리 원정대‘ 특집으로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이진성이 출연했다.

대학생 딸을 입양하며 화제를 모았던 박시은-진태현 부부. 박시은은 “방송을 하기 전에 고민을 많이 했었다. 다비다랑 18살 차인데 나이 차가 크지도 않고 커 보이지도 않아 공개를 하지 않았다면 같이 다닐 때 주변의 시선을 받았을 것 같다”라고 하며“방송에서 공개해서 선입견 없이 봐 주시더라. 방송 덕분에 훨씬 끈끈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진태현은 “많은 분들의 시선이 저희 가정에 생기다 보니 좋은 점도 있고 나쁜 점도 있다. 방송 때문에 입양한 거 아니냐는 말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저희는 괜찮다. 20년 동안 연예계 생활을 하며 악플도 받아봤기 때문에 괜찮은데 저희 딸은 일반인이라 상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멘탈이 붕괴됐던 게 그 얘기를 딸의 지인들이 딸한테 했다더라. 확 오더라. 그래서 제가 악플로부터 지켜줘야겠다고 결심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야기를 듣던 안영미는 “‘라스’ MC가 되었을 때 악플에 ‘그렇게 불편하시면 보지 말라’고 댓글을 단 적 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남도 아니고 지인들이...”, “와 진짜 충격받았겠네”, “이 가족 너무 훈훈함”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