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샘 해밍턴, “30kg 감량 아내는 썩 좋아하지 않아... 옷 새로 사야 해서”

뉴스

‘라디오스타’ 샘 해밍턴, “30kg 감량 아내는 썩 좋아하지 않아... 옷 새로 사야 해서”

샘 해밍턴이 30kg 감량에 성공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관리 원정대‘ 특집으로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이진성이 출연했다.

지난 방송 때보다 살이 더 빠진 채 출연한 샘 해밍턴은 “지금 몸무게가 20대 몸무겐데 고등학생 때 몸무게에 도전해 보고 싶다”라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갑자기 살을 빼면 건강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하는 김구라에게 샘 해밍턴은 “안 뺐으면 고혈압, 당뇨 등 성인병이 올 수 있다. 아직 애들이 어리니 오래 살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영미가 “너무 기력이 없어 보인다”라고 하자 샘 해밍턴은 “없을 수 있다. 애들 둘 키우잖아요. 살 안 빼도 기운이 없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살 빼니까 좋아해요?”라는 질문에 샘 해밍턴은 “애들은 제가 활동적이게 되니까 좋아하는데 와이프는 썩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30kg 감량한 샘 해밍턴의 옷을 새로 사야 했기에 아내는 감량을 반기지 않았다는 것.

그런가 하면 샘 해밍턴은 “살 빠지면 몸에 털도 빠진다던데?”라는 김구라의 엉뚱한 질문에 “아직 다 있다”고 하며 김구라에게 털을 보여주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30kg 뺐어? 대박”, “더 빠지면 안 될 것 같은데...”, “현실적이다 ㅋㅋㅋ옷 새로 사야 해서 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