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향, 지수 진심에 눈물→하석진과 재회 ‘내가예’

뉴스

임수향, 지수 진심에 눈물→하석진과 재회 ‘내가예’

임수향이 지수의 순애보에 눈물을 보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6일(수)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연출 오경훈, 송연화)’ 8회에서 예지(임수향)가 서환(지수)과 스캔들이 나자 이사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예지와 서환은 동창회에 갔다가 시비 거는 인호(이승일)와 실랑이를 벌였다. 모임에서 나온 서환은 “애들이 불러도 그런 데 가지 마요”라며 답답해했다. 예지는 “인호는 문제 있지. 그렇지만 다른 애들 보고 싶은 마음이 더 커”라며 화를 냈다. 둘의 모습을 본 인호는 몰래 사진을 찍으며 스캔들을 만들었다.

결국, 예지는 독립을 결심했다. 서환은 “가지 마요”라며 붙잡으며 “오예지 남자 하겠다는 거 아니에요. 걱정하는 진심까지 잘라내야 해요?”라며 울먹였다. 예지는 “나 잊어. 좋은 여자 만나 결혼도 하고 행복하게 살아. 나 챙기느라 네 인생 망치는 거 하지 마”라며 눈물 흘렸다. 서환은 “그게 하고 싶어요, 내 인생 망치는 거”라며 예지에게 키스하려 했다.

이때 서진(하석진)을 찾은 연자(박지영)가 예지에게 전화를 걸었다. 방송 말미, 예지가 실종됐던 서진과 눈물의 재회를 하는 모습에서 8회가 마무리됐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지수-임수향 눈물 연기 최고다”, “서진아 그래도 나타났어야지”, “예지 우는데 마음 아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지켜주고 싶었지만 갈 수 없는 길을 가게 된 형제와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수, 목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