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가장 예뻤을 때’ 지수, 순애보 고백→단호한 경고 “임수향 가족 아니야”

뉴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지수, 순애보 고백→단호한 경고 “임수향 가족 아니야”

지수가 임수향을 독립시키려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6일(수)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연출 오경훈, 송연화)’ 8회에서 서환(지수)이 시집살이 하는 예지(임수향)를 내보내려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서환은 실종된 서진(하석진)을 기다리며 시집살이하는 예지를 더는 볼 수 없었다. 예지를 놓아주기로 결심한 서환은 결국 보고 싶었다며 꾹꾹 눌러왔던 감정을 터트렸다.

예지는 선을 넘는 서환을 원망하며 “네가 먼저 우리 관계를 망친 거야”라고 말했다. 서환은 “한 번이었어요. 봐줄 수도 있었잖아요. 얼마나 후회했는지 아세요?”라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또한, 가족이라 칭하는 예지에게 “지금은 형이 없어요. 우리 가족 아니에요, 이제”라며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서환은 “내가 나쁜 놈 되더라도 고통 속에서 안 살았으면 좋겠어요”라며 서진의 사망신고를 원했다. 예지는 “힘들었던 거지? 가장 힘들었던 사람이라서”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예지는 “독립은 생각하고 있어. 내가 여기 계속 살면 이상한 것 같긴 해”라며 씁쓸히 자리를 떠났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환이의 순애보 안타깝다”, “서진은 어떻게 된 걸까?”, “남편 없는 집에서 임수향도 힘들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지켜주고 싶었지만 갈 수 없는 길을 가게 된 형제와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수, 목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