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욕설한 김재중 악플러,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300만원 선고…팬들이 직접 고소

뉴스

성희롱·욕설한 김재중 악플러,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300만원 선고…팬들이 직접 고소

 

그룹 제이와이제이(JYJ) 가수 겸 배우 김재중(사진)에게 악플을 게재한 누리꾼들이 각각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지난 29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따르면 김재중에 대한 악플을 게시한 피고인 A씨와 B씨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명령을 받았다.

 

법원 측은 “누구든지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연히 허위의 사실을 적시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앞서 2018년 5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재중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악플을 달았다.

 

B씨도 같은해 김재중을 향해 욕설을 날리며 과거 악플 처벌을 받은 것에 앙심을 품고 “(김재중이 악플 받는 게) 내 탓이냐” 등의 비방글을 여러 차례 적었다.

 

A씨와 B씨가 악플로 처벌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재중의 팬들이 적극적으로 나서 직접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대응했고 악플러는 벌금형을 받게 됐다.

 

이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tkadidch98@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Comments
13 gaeul 07.30 23:56  
김재중이 만우절에 코로나19 관련 거짓말에 대해선 처리 안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