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별장 성접대’ 피해 여성 방송 출연 “국민 여러분들이 저 좀 살려주세요”

뉴스

‘김학의 별장 성접대’ 피해 여성 방송 출연 “국민 여러분들이 저 좀 살려주세요”

KBS뉴스 캡처

KBS뉴스 캡처

“국민 여러분들이 저 살려주세요. 대통령님 저 좀 살려주세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 중인 검찰이 15일 오후 의혹 당사자인 김 전 차관을 직접 소환해 조사할 예정인 가운데, 이른바 ‘김학의 별장 성접대’ 자리에 있었던 피해 여성ㄱ씨가 방송에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ㄱ씨는 지난 14일 KBS <NEWS>에 출연해 6년이 지난 지금 직접 인터뷰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진실을 얘기해야 했고, 진실이 덮어지고 있는 현실에 힘을 보태기 위해 나왔다”며 입을 열었다.

ㄱ씨는 “김학의 전 차관과는 그 전 부터 계속 서울에 있는 집에서도 저와 계속…(알고 지내던 사이)”이라면서 “윤 모씨가 내게 처음 접촉을 시킨 뒤 서울 모처에서 계속…(관계를 가졌다)”고 말했다.

MBC‘PD수첩’ 캡처

MBC‘PD수첩’ 캡처

ㄱ씨는 2013년 수사 당시 김학의 전 차관을 알고 있는 사람과 자신과의 통화 내용 등을 취합해 냈고, 이번 과거사 위원회에는 김 전 차관의 아내와 통화한 내용을 냈다고 했다.

ㄱ씨는 김 전 차관의 와이프가 연락을 했느냐는 앵커의 질문에 “김 전 차관이 저만은 인정을 하고, 와이프 입장에서도 제가 보고 싶었다고 했다. 또 동영상을 봤다고 했다”고 답했다.

ㄱ씨는 또 다른 피해 여성이 몇 명이나 더 있느냐는 질문에 “직접 얼굴은 보지 못했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여성 30명 정도의 사진을 봤다”고 말했다. ㄱ씨는 또 이런 비슷한 자리가 또 있었는가 하는 질문에 “굉장히 난잡하고 말하기 힘든 사회적으로 정말 파장이 큰 내용들이 너무 많다”면서 “입에 담을 수가 없을 정도”라고 폭로했다.

앵커가 그 내용 속에 마약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그런 걸 본 적이 없는데 별장 윤 모씨가 저한테 그걸 구해와 달라고 얘기를 했다”면서 “별장 윤 모씨가 ‘마약은 안했지만 최음제는 여자들에게 했다고 진술했다고 저한테 얘기를 해줬다”고 답했다.

ㄱ씨는 “그동안 숨어 살고 약으로 치료하고 병원다니며 잊으려고 굉장히 노력했지만, 트라우마가 심해서 숨을 쉬는 것도 힘들고 생각도 내 마음대로 못하고 잠도 제대로 못자고 살고 있다”고 고통을 토로했다.

한편, 검찰은 2013년 논란이 된 이른바 ‘별장 성접대 동영상’ 사건의 의혹 당사자인 김학의 전 차관을 15일 오후 공개 소환한다. 2012년 당시 한 건설업자의 별장 성접대 동영상이 온라인에 나돌면서 큰 파장이 일었다. 여대생 등 30명의 여성이 접대부로 동원되고 각계 고위직 인사가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며 충격을 안겼다.

이 사건은 대표적인 권력형 부패, 성폭력 사건임에도 검찰은 피의자로 지목된 김 전 차관에 대해 ‘인물 확인이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피해자는 김 전 차관을 다시 고소했지만 검찰은 ‘혐의를 입증할 만한 새로운 증거가 없다’면서 또 다시 무혐의 처분을 내렸고, 진실은 규명되지 않았다.

이 사건과 관련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국회에서 “동영상 속의 남성이 김 전 차관이 맞고, 육안으로 식별이 가능해 감정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