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명·이상원, ‘승리 카톡’ 의혹에 “승리와 일면식 無”…‘경찰총장’은 누구?

뉴스

강신명·이상원, ‘승리 카톡’ 의혹에 “승리와 일면식 無”…‘경찰총장’은 누구?

가수 정준영(좌), 빅뱅 전 멤버 승리(우). 연합뉴스

가수 정준영(좌), 빅뱅 전 멤버 승리(우). 연합뉴스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이상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모두 ‘승리 카톡’을 둘러싼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적극 부인했다.

14일 이상원 전 서울경찰청장은 입장문을 통해 “강남에서 근무를 한 적이 없고, (승리 등 연예인들과) 일면식도 없고, 버닝썬이 어딨는지도 모른다”며 “서울에서는 주로 본청에 있었고 서울청장과 은평경찰서 두 곳에서 근무했는데 그쪽(버닝썬)하고 연결될 가능성이 없다”고 밝혔다.

강 전 경찰청장 역시 “승리란 가수에 대해서는 전혀 일면식도 없고 알지 못하며, 이 건에 대해서는 전혀 관련이 없고 알지도 못하는 사실임을 알려드린다”고 지난 13일 입장을 전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 및 정준영 불법촬영 유출과 관련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2016년 7월 당시 단체대화방에 카톡 내용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언급됐고, 업소와 관련된 민원에서 경찰총장이 (처리할테니) 걱정 말라는 뉘앙스의 대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당시 임기 중에 있었던 강 전 경찰청장과 이 전 서울경찰청장이 카카오톡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편, 정준영과 승리는 14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