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강경 대응 방침 하루 만에 고소장 접수 “민사 책임도 물을 것”

뉴스

JYP, 강경 대응 방침 하루 만에 고소장 접수 “민사 책임도 물을 것”

JYP가 정준영 지라시 강경 대응 방침 발효 하루 만에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제공

JYP가 정준영 지라시 강경 대응 방침 발효 하루 만에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제공

그룹 트와이스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가 정준영 성관계 불법 유포 루머와 관련해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JYP 엔터테인먼트는 14일 “최근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자사 아티스트 관련 루머와 관련해 최초 작성자와 배포자들에 대한 파악에 나섰고 자체 조사 및 팬들의 제보를 종합해 하루 만에 상당량의 사례와 증거를 확보했다”며 “13일 검찰에 이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확인된 사례에 대한 즉시 고소는 물론, 향후 추가 발견될 시에도 형사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민사 소송 역시 함께 진행하겠다”고 했다.

앞서 정준영 성관계 동영상에 트와이스 일부 멤버들이 등장한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정보지(지라시) 형태로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확산됐다.

이에 JYP 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와 관련한 루머에 있어 수위와 내용이 명예, 인격에 대해 심각한 훼손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판단해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적으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전한 지 하루 만에 검찰의 고소까지 마쳤다.

사실이 아닌 내용을 온라인상에 유포해 피해를 안길 경우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허위사실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처벌 받을 수 있다.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 정지,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내려진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