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현 “제2의 정준영 있다…마약 이용한 강간 시도 암시하는 내용까지”

뉴스

방정현 “제2의 정준영 있다…마약 이용한 강간 시도 암시하는 내용까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이상훈 선임기자 doolee@kyunghyang.com

빅뱅 전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제2의 정준영’을 언급했다.

방 변호사는 1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준영 외에도) 불법 성관계 영상을 찍고 유포한 사람이 있다”며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했다. 연예인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정준영 외에도 불법 성관계 영상을 촬영 및 유포한 인물이 또 있다는 것.

방 변호사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한 8인에 대해 “이들이 영상을 올리는 것은 ‘습관’처럼 행해졌으며 피해 여성을 마치 물건 다루듯 대했다”며 “특정 여성에 대해서는 ‘맛집이다’고 표현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뿐만아니라 그는 “불법 성관계 촬영을 하며 마약을 이용해 강간을 시도했음을 암시하는 내용도 들어있다”고 강조했다. ‘마약 관련 내용이 등장하는가’에 대한 물음에 “암시하는 내용들은 있다”며 “‘수면제’라는 단어는 나오지만 특별한 명칭이 명시돼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한편, 정준영은 14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경찰은 정준영으로부터 소변과 모발을 임의제출 받았으며, 국립과학수사연수원에 마약류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정준영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방침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