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집행유예 기간에 또 마약 양성 반응…검찰 수사 불가피 “징역 3년 실형 살 수도”

뉴스

한서희, 집행유예 기간에 또 마약 양성 반응…검찰 수사 불가피 “징역 3년 실형 살 수도”

 

그룹 빅뱅 탑(본명 최승현)과 대마초를 함께 피웠다 유죄를 받고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사진)가 최근 또다시 마약류 양성 반응 판정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10일 이투데이에 따르면 한서희는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서가 지난 8일 불시에 소변 검사를 한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검출됐다.

 

이에 따라 그는 향정신성 약물 관리법 위반 혐의로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앞서 한서희는 2017년 9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가 인정돼 법원으로부터 집유를 선고받은 바 있다.

 

그는 2016년에만 4차례에 걸쳐 대마 총 90g을 구매한 뒤 7차례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는데, 징역 3년과 집유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원을 선고받았다.

 

이에 보호관찰소는 한서희를 대상으로 월 1회 이상 불시에 마약성분 검사를 할 수 있다.

 

그는 집행유예 기간에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만큼 앞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는 게 불가피할 뿐만 아니라 실형을 살 수도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이투데이에 “법원이 형의 집행을 유예한 징역 3년의 실형을 살 수도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고 전했다.

 

이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tkadidch98@segye.com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 Comments
39 맨발여행 07.10 13:56  
집행유예 제도는 폐지하는 게...
죄는 저질렀지만 벌은 안 주는 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