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탁재훈, “父 사업 이어받을 생각 없어... 시멘트에 대해 아무것도 몰라요”

뉴스

‘라디오스타’ 탁재훈, “父 사업 이어받을 생각 없어... 시멘트에 대해 아무것도 몰라요”

탁재훈이 수입 근황과 부친 사업에 대해 고백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도른자' 특집으로 탁재훈, 고은아, 이은결, 빅터한이 출연했다.

이날 탁재훈은 “코로나19 영향을 전혀 안 받는다고요?”라는 질문에 “코로나가 나오기 전부터 계속 코로나처럼 생활을 해 와서 남들보다 조금 나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탁재훈은 지난달 수입이 정말 없었냐고 묻는 질문에 “수입이 없었냐고 물어보는 건 너무 가혹하지 않냐”라고 하며 “6월 수입이 0원이었다. 7월에는 조금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지혜는 “조심스럽게 아버지가 부자시잖아요. 아버지가 용돈을 주시냐”고 물었고 탁재훈은 “안 받는다. 조그마한 회사하시는 분인데 물려주시겠다고 인터뷰를 하셨지만 거절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가 “레미콘 회사를 하시는데 연 매출 180억 원 정도다”라고 말하자 탁재훈은 “저는 시멘트에 대해 아무것도 몰라요. 돌아가는 차만 봤다. 그 차를 보면 혹시나 아버지가 보실까 봐 피해 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예능감 여전하네”, “시작부터 빵 터짐ㅋㅋㅋㅋ시베리안ㅋㅋㅋㅋ”, “중간중간 드립 최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아영 | 화면캡처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