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트로트 가수 제의에 3일 연락 안 받아.. ‘어머나’ 할 때 용꿈 꿨다” (최애 엔터테인먼트)

뉴스

장윤정 “트로트 가수 제의에 3일 연락 안 받아.. ‘어머나’ 할 때 용꿈 꿨다” (최애 엔터테인먼트)

 

가수 장윤정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또 데뷔곡이자 히트곡 ‘어머나’를 처음 듣고 용꿈을 꿨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 가수 옥진욱을 만났다. 옥진욱은 “‘미스터트롯’ 탈락 후 학교생활 중이다. 요새 복싱도 한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에 장윤정은 “너 ‘미스터트롯’에서 너무 잘했다. 내가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 눈 여겨봤던 후배들을 묶어서 트로트 그룹을 만들어볼까 한다. 너는 어떠냐”고 제안했다.

 

옥진욱은 “원래 꿈은 뮤지컬 배우인데, 지인 권유로 ‘미스터트롯’에 참가하면서 엄청 고민했다. 트로트 이미지 때문에 배우 준비하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 그러나 기회는 잡아야 하기에 출연했다”며 “그룹 제안하셨을 때 멈칫해서 죄송하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장윤정은 “그게 당연한 거다. 나도 강변가요제 대상 받고 데뷔했다. 그때는 댄스 아님 발라드만 고집했다. 트로트는 생각도 안 했다”며 “그런데 상 받고 나서 일이 없었다. 사람들이 ‘TV 언제 나와? 앨범 언제 내?’ 할 때마다 미치겠더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그 뒤 트로트 가수 제의가 들어왔는데, 전혀 고맙지 않았다. 너는 멈칫했다고 했지만 나는 3일 동안 기획사 연락도 안 받았다. 그러다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겠다. 해보자’ 해서 한 게 ‘어머나’였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나’ 데모 받고 노래를 듣는데 문득 서글퍼지더라. ‘내가 이걸 해야 하는구나’ 하고 잠들었는데 용꿈을 꿨다. 정말 선명하다. 그 뒤로 성공하고 이렇게 됐다”며 “어떻게 될지 모른다. 무조건 뜬다는 게 아니고 ‘이런 프로젝트가 있는데 뜻이 맞는 친구 있으면 해볼래?’라고 제안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MBC ‘최애 엔터테인먼트’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