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더지’ 커플 ‘깜짝’ 결혼 발표…지숙, 이두희에게 “나라는 사람 알아봐줘 고맙다” (부럽지)

뉴스

‘두더지’ 커플 ‘깜짝’ 결혼 발표…지숙, 이두희에게 “나라는 사람 알아봐줘 고맙다” (부럽지)

 

그룹 레인보우 출신 지숙(사진 오른쪽·본명 김지숙)이 프로그래머 이두희(〃 왼쪽)와 방송을 통해 ‘깜짝’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 시즌1 마지막회에서 지숙과 이두희는 “‘부럽지’를 통해 처음 말씀드린다”며 “저희가 이번에 결혼을 하게 됐다”고 입을 모아 전했다.

 

지숙은 “어버이날에 양가 가족이 만났는데, 결혼 이야기가 나와서 조금씩 알아보기 시작했다”며 “결혼 준비가 쉽지 않더라”고 털어놨다.

 

이두희도 “식장을 알아보는데 예약이 꽉 찼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상반기 결혼식이 하반기로 몰렸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길일이 언제인지 사주로 따질 수가 없다”며 “길일이라 잡는 게 아니라 잡힌 날이 길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두더지 커플’이라 불리는 지숙과 이두희는 결혼 허락을 받기 위해 지숙 어머니의 기일을 앞두고 함께 산소를 찾았다. 

 

지숙은 어머니가 생전에 좋아했던 떡과 불고기 버거, 크림빵 등을 제사상에 올렸다.

 

그는 “엄마가 크림빵을 좋아하니까 아빠가 퇴근길에 늘 사오셨다”고 떠올렸다.

 

제사상 음식을 보던 이두희는 “음식들이 다 내가 좋아하는 것”이라며 “나랑 식성이 정말 잘 맞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지숙이 아버지가 어떤 행동을 하셨을 때 어머니가 좋아하셨을지 궁금하다”고 물었고, 지숙은 아버지의 춤이라며 따라 해 폭소를 유발했다.

 

지숙은 “아빠가 이렇게 춤을 추면 엄마가 좋아하셨다”고 설명했다.

 

이두희도 춤을 따라 하며 “다음부터 네가 힘든 날이 있으면 이 춤을 추면서 등장하겠다”고 말해 훈훈한 감동을 줬다.


지숙은 “앞으로 이렇게 재밌게 잘 지내면 될 것 같다”며 “오빠가 나라는 사람을 알아봐 줘서 고맙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내가 (오빠에게) 잘해야겠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두희도 “나도 잘하겠다”며 “고마움을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답하고는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두 사람은 “행복하게 잘 살겠다”며 방송 처음으로 입을 맞추는 모습까지 공개했다.

 

한편 지숙은 2009년 레인보우로 데뷔해 ‘에이’(A)와 ‘마하’(Mach)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 패션(Fashion)N 예능 ‘팔로우미 리뷰 온’의 진행자로 활동 중이다.

 

이두희는 프로그래머 겸 기업인으로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해 작년 10월 연애 사실을 알렸다.

 

이두희는 프로그래밍 교육 및 정보기술(IT) 서비스 업체인 ‘멋쟁이 사자처럼’의 대표이기도 하다.

 

이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tkadidch98@segye.com

사진=MBC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