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MORE & MORE’ MV 조형물 표절 논란…JYP “원만 해결 노력”

뉴스

트와이스 ‘MORE & MORE’ MV 조형물 표절 논란…JYP “원만 해결 노력”

조형예술 작가 데이비드 맥카티가 걸그룹 트와이스가 신곡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 뮤직비디오 속 조형물(오른쪽 사진)이 자신의 작품(왼쪽 사진)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데이비스 맥카티 페이스북·트와이스 ‘모어 앤드 모어’ 뮤직비디오 캡처

 

걸그룹 트와이스 측이 신곡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 뮤직비디오 속 조형물을 둘러싼 표절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3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모어 앤드 모어’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한 세트가 기존에 있는 특정 작품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오늘 오전 인지했다”면서 “뮤직비디오 제작사에 기존 작품의 원작자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다수 매체에 전했다.

 

이어 “본사도 아티스트의 작품을 출시하는 회사로서 이런 일들이 앞으로 재발하지 않도록 검증시스템을 보완할 방법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형예술작가 데이비드 맥카티(Davis McCarty)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트와이스가 내 조형물을 표절해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고 주장하면서 표절 논란이 불거졌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 매체는 해당 게시물을 인용하며 2018년 4월15일 그가 ‘펄스 포탈’이라는 이름으로 미국 볼티모어에서 ‘라이트 시티 아트 워크’에 원작을 전시했다는 사실을 단독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트와이스는 지난 1일 미니앨범 ‘모어 앤 모어’를 내고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윤지 온라인 뉴스 기자 yunji@segye.com

사진=JYP엔터테인먼트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