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여성과 결혼하는 한국 남성들 늘었다…“매매혼 색안경 그만”

뉴스

외국인 여성과 결혼하는 한국 남성들 늘었다…“매매혼 색안경 그만”

여성의 결혼, 내외국인 모두 감소
대구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설음식 만들기를 배우는 결혼 이민자들. 대구=연합뉴스

 

국내에서 전체 혼인은 감소세를 나타내지만 외국인 여성과 백년가약을 맺는 남성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남성의 국제결혼 추세는 4~5년 전쯤부터 본격화기 시작했다.

 

이와 달리 여성의 결혼은 내·외국인을 가리지 않고 모두 감소했다.

 

지난 26일 보험연구원 이태열 선임 연구위원이 통계청 인구동향 조사를 바탕으로 분석한 ‘국제 혼인 증가의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끼리 한 결혼은 21만5516건으로 2015년보다 무려 24%나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한국 남녀의 외국인과 혼인은 2만1274건에서 2만3643건으로 늘었다.

 

이 중 남성의 국제결혼은 1만4677건에서 1만7687건으로 4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내국인 여성의 국제결혼은 6597건에서 5956건으로 떨어졌다.

 

국내 국제결혼은 1990년대 중반부터 급증해 2005년 남녀가 각각 3만719건과 1만1637건을 기록하면서 정점을 찍은 뒤 10년간 감소세를 나타냈다.

 

2015년 이후 내국인 남성의 국제결혼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여성은 국내 결혼과 마찬가지로 계속 줄었다.

 

남자의 전체 혼인에서 국제결혼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4.95%에서 지난해 7.58%로 커졌다.

 

남자의 국제결혼 비중 증가분(2.63%포인트)의 대부분은 베트남(1.308%P)과 태국(0.696%P)에서 비롯됐고, 다른 국적 여성도 대부분 늘어났다.

 

◆외국 여성과 결혼한 한국 남성들 증가 왜?

 

한국인 남성과 외국인 여성의 혼인 증가 배경으로 보고서는 결혼을 기피하는 현상 및 성비 불균형을 그 원인으로 지목했다.

 

결혼을 기피하는 풍조에 남녀 성비(여자 100명당 남자의 수) 불균형이 깊어자자 남성이 외국으로 눈을 돌렸다는 얘기다.

 

국내 남녀 성비는 1989년생(현재 31세)부터 1999년생(현재 21세)까지는 110을 웃돈다.

 

이 연구위원은 “결혼 적령기 남자의 성비 불균형은 앞으로 상당 기간 심화할 가능성이 크고, 이에 따라 남자의 국제결혼 의존 현상이 지속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매매혼 색안경 그만”

 

이처럼 남성들의 국제결혼은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지만 이들을 바라보는 일부의 시선은 그리 곱지 못한 것도 현실이다.

 

외국인 여성과 결혼하는 비율이 적은 탓에 오해를 받기도 한다는 게 당사자들의 하소연이다.

 

지난해 외국인 여성과 결혼한 A씨(41·경기 수원시 거주)는 지인 소개로 아내 B씨와 결혼했다. A씨 반년여 간의 연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결혼 후 신혼의 단꿈으로 기뻤던 것도 잠시. A씨는 아내의 하소연을 듣고 마음이 크게 상했다고 전했다.

 

주변에서 관심을 보인 것까진 좋았지만 도 넘은 사생활 참견에 시달렸고, 동남 아시아 출신 국적을 거론하며 심한 말을 들었다는 게 아내의 전언이었다.

 

A씨는 31일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외국인 여성과의 결혼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은 지금도 여전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매매혼 등 일부는 그런 경우가 있다고 뉴스에서 봤다”며 “그런 사례가 있어서 말이 나왔겠지만 모두가 그런 건 아니란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아내가 돈을 보고 결혼했다면 평범한 직장인이 나와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곧 태어날 아이마저 곱지 않은 시선을 받는다면 힘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20 앵두봉봉 06.04 02:56  
국적이 다양하네요^^
2 마농이 06.01 1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