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쿠르트 논란 파헤친 방송… 피해 여성들 “헤르페스, 처음 느껴보는 고통”

뉴스

약쿠르트 논란 파헤친 방송… 피해 여성들 “헤르페스, 처음 느껴보는 고통”

MBC ‘실화탐사대’ 방송 파장 / 최초 폭로 여성과 헤어진 뒤 다른 여성들과 만남 가져 / “웬만한 사람 다 있고, 치료약 없어”… 여성들 평생 고통 시달려야 / 약쿠르트 박씨, 구독자들에게 사과… 피해자들은?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 박모씨. 인스타그램

 

훈남 이미지의 약사 유튜버로 활동해온 ‘약쿠르트’ 박모씨가 방송에서 처음으로 사생활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 - 약사 유투버의 두 얼굴’ 편에서는 박씨로부터 성병을 옮았다고 주장하는 전 여자친구들이 등장해 고통을 호소했다. 

 

온라인상에 첫 폭로글이 나왔을 당시에도 박씨를 만나고 있었다는 A씨는 어느날 갑자기 박씨로부터 ‘너도 알고 있지? 너한테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 수 없고, 고마웠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했다.

 

A씨는 박씨의 사생활을 최초로 폭로한 여성과 같은 증상이 자신의 몸에도 나타났다는 사실에 덜컥 겁이 났다고 했다. 그는 “그 부분이 매우 아팠고, 처음 느껴보는 증상이었다. 따갑고 쓰린, 마치 화상을 입은 듯했다. 증상이 너무 심해 물이나 커피를 마시고 싶어도 무서워서 못 마시겠더라”라고 극심한 고통을 토로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갈무리.

 

이후 산부인과를 찾은 그는 ‘헤르페스 2형’에 감염된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는 헤르페스 2형은 불치병인 데다, 나중에 임신하면 태아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말에 무너져 내렸다고 했다. A씨는 “(헤르페스는) 평생 죽을 때까지 가져가는 병 아니냐. 앞으로 만날 사람들과 가족 등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것 아니냐. 그게 너무 괴롭다. 그래서 용서할 수 없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씨는 괴로워하는 A씨에게 ’원인인 나인 것 같다. 정말 도의적으로 책임을 다하겠다. 정말 몰랐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한다. 그러나 ‘그가 정말 몰랐을까’란 의구심은 여전히 남는다. 

 

취재진은 온라인에 처음으로 폭로글을 올린 B씨도 찾아갔다. B씨는 박씨가 A씨를 만나기 전 약 4개월가량 교제한 사람이었다.

 

B씨는 1년 전 검사를 받았을 때는 (헤르페스) 음성이었지만, 박씨를 만난 후 양성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누군가와 성관계를 가진 것도 2년 만이었고, 그 대상은 박씨뿐이었다고 했다.

 

그는 성병 검사를 받게 된 계기에 대해 약쿠르트 박씨가 먼저 고백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해 충격을 줬다.

 

B씨는 “그 사람(박씨)이 먼저 ‘밑에 난리가 났다. 헤르페스가 올라온 것 같다’고 하더라. 제가 놀라서 ‘병원에 가야 하는 거냐’라고 물으니, 그는 ‘웬만한 사람 다 있고 치료약은 없다’고 했다”라며 “살면서 처음 느끼는 통증이다. 칼로 난도질 당하는 느낌이다. 하얀 물이 막 흐른다. 내 의지가 아닌데 하얀 물이 뚝뚝 떨어진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후 3차 폭로까지 나왔다. C씨는 박씨가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도 모른 채 그를 만났다고 했다. 그는 “손발이 덜덜덜 떨린 것은 태어나서 처음이다. 간신히 살아남은 느낌”이라며 박씨의 사생활 폭로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갈무리.

 

평소 방송에 출연해 ‘여성의 건강’을 강조해온 약사 유튜버였기에 이번 성병(성생활) 논란은 충격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한 전문가는 “본인의 몸에 성병이 있다는 것을 인지한 상태에서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다른 이와 관계를 가진 행위는 직업 윤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박씨는 논란이 일자 비뇨기과 검사를 2번 받았고 ‘헤르페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런데 그는 이미 유튜브 방송에서 헤르페스 1형 보균자임을 밝힌 적 있다. 전문가들은 그가 받은 ‘소변 검사’는 유증상일 때 검체를 채취해 진행하는 검사보다 변별력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실화탐사대’ 제작진에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그는 피해 여성들에게 ‘헤르페스가 별 게 아니다’라는 식으로 말한 부분에 대해 “별 게 아닌 것은 아니다. 당연히 안 걸리는 게 좋은 것”이라고 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갈무리.

 

그는 “(당시 제가) 별 거 아니라는 식으로 말한 건 대화 당시 (여성이) 너무 당황해 하는 걸 무마시키기 위해서 그랬는데, 지금 편하게 얘기 못하겠다”라고 답했다.

 

또한 소변 검사가 정확하지 않다는 전문가 의견에 관해선 “제가 갔던 병원에서는 그 걸로 충분하다고 했다”면서 “추가로 다른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하는데, 제가 지금 다른 것 때문에 약 먹는 게 있어서 그거 다 끝나고 (받겠다)”라며 말 끝을 흐렸다.

 

박씨는 “이렇게 물의를 일으키고 그동안 저를 구독해주신 분들도 있고, 응원해주신 분들도 있는데 제가 피해를 주니까 너무 죄송하다”라며 구독자들에게 사과했다. 제작진은 박씨가 피해 여성들에게는 사과 한 마디 남지기 않은 채 자리를 피해 버렸다고 지적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인스타그램, MBC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 Comments
6 dschung 05.30 02:49  
10 니꼬내꼬 05.28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