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올 여름 40도 넘는 지역도… 폭염·열대야 기간 길다”

뉴스

기상청 “올 여름 40도 넘는 지역도… 폭염·열대야 기간 길다”

무더위 절정 7월 말에서 8월 중순 예상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덥고 폭염과 열대야 일수도 많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2일 발표한 ‘2020년 여름철 전망’에서 오는 6∼8월 여름철 기온이 평년(23.6도)보다 0.5∼1.5도, 지난해(24.1도)보다는 0.5∼1도 더 높겠다고 밝혔다.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폭염일수는 20∼25일로 평년(9.8일)이나 지난해(13.3일)의 2배 수준으로 늘어나겠다고 예측했다. 다행히 사상 최악의 더위를 기록했던 2018년(31.4일)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열대야 일수는 평년(5.1일)의 2∼3배가 넘는 12∼17일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2018년과 2019년 열대야 일수는 각각 17.7일과 10.5일이었다.

 

무더위 절정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으로 예상했다.

 

시기별로 보면 6월부터 7월 중순은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낮 기온이 크게 오르겠지만, 6월 하순부터는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은 줄겠다. 일시적으로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받거나 동해상에서 신선한 공기가 들어올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는 클 전망이다.

 

본격적인 여름인 7월 하순∼8월은 덥고 습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는 가운데 낮에는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오르고 밤에는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발생해 무더운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월평균 기온은 6월과 7월의 경우 평년(6월 20.9∼21.5도·7월 24.0∼25.0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8월은 평년(24.6∼25.6도)보다 높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이현수 기후예측과장은 “여름철 전반에도 낮 동안 덥다가 피크 기간이 되면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라며 “폭염 절정기인 7, 8월에는 지역별로 최고 38도를 넘는 곳도 많고, 40도를 넘는 지역도 나올 수 있다. 8월 중순에도 폭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2018년과 비교하면 무더위는 조금 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수량은 평년(678.2∼751.9㎜)과 비슷하거나 적겠지만,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집중호우의 형태를 띨 수 있다.

 

기상청은 6월∼7월 중순은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으나 6월 하순부터 비가 내리는 날이 많고, 7월 하순∼8월은 태풍의 영향과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적으로 강하면서 많은 비가 내리는 경우가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여름철 태풍은 평년(11.1개)과 비슷하게 9∼12개가 발생하며 이 중 2∼3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 Comments
13 gaeul 05.23 23:01  
으아악
9 니꼬내꼬 05.23 19:44  
5 Cornelius 05.23 08:44  
기존 기상청의 적중률이 되기를 ㅠㅠ
10 hanbom 05.23 03:17  
폭염...ㅠ
11 다솜땅 05.23 01:37  
반드시 빗나갈 겁니다.....ㅋ ㅠㅠ
7 철판남 05.23 00:09  
제발 기상청의 예상이 틀리기를 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