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하정우 휴대전화 해킹 협박범…“시어머니, 자녀 돌봐야 해” 보석 신청

뉴스

주진모·하정우 휴대전화 해킹 협박범…“시어머니, 자녀 돌봐야 해” 보석 신청

 

배우 하정우(사진 오른쪽)와 주진모 등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 후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선족 출신 일당 4명 중 한 명이 개인적 사정을 호소하며 보석을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전날(21일) 공갈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모씨(34·여)와 남편 박모씨(40), 김씨의 여동생(30·여)과 그의 남편 문모(39)씨에 대한 첫 공판을 열었다.

 

피고인들은 자매 부부로 조선족 출신 한국 국적 취득자며, 이들은 변호인을 통해 재판부에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죄가 가장 가벼운 언니 김씨의 보석을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다.

 

변호인은 보석 신청 이유에 대해 “(김씨 측) 시어머니가 거동조차 힘든 상황에서 최근 자녀를 잃어버린 상황이 있었다”며 “현재 (남은) 자녀들이 방치돼 상황이 어렵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씨는 자신의 여동생(동생 김씨) 제안으로 범행에 이르게 됐다”며 “현재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및 도망 우려를 고려해 김씨의 보석 여부를 결정한 뒤, 오는 6월18일 재판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2~3개월 동안 보이스피싱 형태로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협박한 후 6억1000만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에게 돈을 보낸 연예인은 5명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된 ‘고호’가 중국에 도피한 것을 확인하고, 검거를 위해 국제 공조 수사를 진행 중이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udjang@segye.com

사진=화이브라더스코리아·워크하우스컴퍼니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5 Comments
8 니꼬내꼬 05.23 19:25  
13 gaeul 05.23 14:59  
협박해서 돈 뜯어간 주제에 사정을 봐달라니 개소리하고 있네
11 다솜땅 05.22 19:46  
가족이나 주변은 신경안쓰고 자기할거 다 하고 하고싶은대로 다 누리고 법에 어긋나 잡혀들어가니까. 이젠 가족이야기 하며 봐달라?????
진짜 이 정도면 조선족은 대한민국 공공의 적이라고 봐야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