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조은정 부부됐다… “예식 대신 기부”

뉴스

소지섭·조은정 부부됐다… “예식 대신 기부”

혼인신고 마쳐
소지섭(왼쪽부터), 조은정

배우 소지섭(43)이 17살 연하 아나운서 출신 조은정(26)과 혼인신고를 마치고 7일 법적인 부부가 됐다.

소속사 51k(피프티원케이)는 이날 “지난해 열애를 인정했던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약속했다”며 “일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행복한 순간을 조용히 간직하고 싶다는 소지섭과 조은정의 뜻에 따라 식은 직계 가족들끼리 모여 조용히 치렀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고자 굿네이버스에 5000만원을 기부, 교육 취약 계층 아동들에게 태블릿 PC와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는 것으로 예식을 대신했다”고 덧붙였다.

소지섭은 소속사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깜짝 결혼 발표로 놀랐을 팬들에게 “나름 긴 시간 신중히 내린 인생의 중요한 결정인 만큼, 그동안 저를 지지하고 믿어주신 것처럼 앞으로도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10 hanbom 04.09 04:32  
잘 살길 바람
17 o지온o 04.08 08:32  
멋짐. 행복하길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