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김건모 근황 전해 “100억원 피해로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 예정”

뉴스

소속사, 김건모 근황 전해 “100억원 피해로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 예정”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리는 가수 김건모(왼쪽 사진)와 아내 장지연 정화예술대 실용음악학과 겸임 교수. 연합뉴스

 

유흥주점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에 따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가수 김건모가 신혼집에서 그의 아내인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인 장지연 정화예술대 실용음악학부 겸임 교수와 함께 지내며 외부 활동 등을 자제하고 지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성폭행 혐의에 무고를 주장하고 있는 김건모 측은 이 같은 의혹을 폭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임을 밝혔다.  

 

여성 전문지 우먼센스는 6일 김건모의 소속사인 건음기획의 손종민 대표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손 대표는 인터뷰에서 경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 중인 가세연 측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에 따르면 김건모는 성폭행 논란이 불거지며서 전국 투어 일정이 전면 취소됐고, 출연 중이던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도 하차하는 등 사실상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우먼센스에 따르면 김건모는 현재 경기 성남의 분당에 있는 신혼집에서 아내 장씨와 외부 활동을 자제한 채 생활 중이다. 

 

이 매체는 “콘서트 제작비와 환불해준 티켓 금액, 방송 출연료 등을 고려하면 김건모의 피해액은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분석을 내놨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달 10일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경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특단의 조처를 할 예정”이라며 “이번 일로 100억원에 가까운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이어 “강 변호사와 김용호 기자 등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건모는 2016년 8월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에서 여성 접대부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아 지난해 12월6일 신문사 연예부장 출신 유튜버인 김씨와 강 변호사 등 가세연 측과 피해자에 의해 고소당했다.

 

이에 서울 강남경찰서는 12월9일 본격 수사에 들어갔고, 지난달 25일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이에 검찰은 기록을 넘겨받아 수사한 뒤 기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건모는 검찰에 출석해 다시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지난 1월15일 강남서에 출석해 약 12시간 동안 혐의 관련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한편 그는 앞서 혐의를 부인하면서 소속사를 통해 A씨를 명예훼손 및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장혜원 온라인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Comments
4 mrmeiam 04.07 00:11  
빨리 판결이 나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