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김동완, 코로나19 사태에 “한국 의료시스템 쉼 없이 돌아가…부정적으로만 보지 말자”

뉴스

[전문] 김동완, 코로나19 사태에 “한국 의료시스템 쉼 없이 돌아가…부정적으로만 보지 말자”

그룹 신화의 김동완. 연합뉴스

그룹 신화의 김동완. 연합뉴스

그룹 신화의 김동완은 우리나라의 방역체계가 훌륭하게 돌아가고 있음에 집중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대한민국의 공무원, 의료진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보지 말고 우리가 살 수 있는 것을 실천해 나가자고도 덧붙였다.

김동완 SNS 캡처

김동완 SNS 캡처

26일 김동완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과 일본의 코로나19 검사 현황을 비교한 일본 TBS 방송 일부를 올렸다. 그가 올린 영상에는 일본의 인구수는 한국의 2.4배에 다다르지만 24일 기준 한국의 의심 환자 6577명이 검진을 받는 동안 일본에서는 39명의 환자만이 의사를 만날 수 있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해당 영상과 함께 현 코로나19 사태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담은 장문의 글을 올렸다.

김동완은 먼저 “하루에도 몇 번씩 재난 문자의 사이렌이 울리고 있습니다. 국민 모두가 불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습니다”라고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님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공무원들과 수많은 의료진은 지금의 심각한 상황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특히 대구, 경북 지역에 자원하여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들의 희생과 용기엔 절로 고개가 숙여질 따름입니다”라며 코로나19 사태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사람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안전장치와 의료시스템은 쉼 없이 돌아가고 있습니다. 손도 써보지 못하고 많은 희생자를 내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사람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라고 한국의 방역체계가 정상 가동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말자”고 당부하며 “나 개인과 우리 가족, 우리 지역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아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일이 매우 중요한 시기인 것 같습니다. 외출할 때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기침할 때 옷으로 가리며 자주 손을 씻고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은 당분간 피하는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실천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국가와 정부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국민을 보호하고 지원하여 국민 모두가 이 상황에서 지치지 않고 견딜 수 있게 해야 할 것입니다”라며 “우리 모두는 지역과 나이, 종교나 국적을 불문하고 소중한 생명이란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완은 이날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코로나19 예방 및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써달라고 1000만 원을 기부했다.

김동완 SNS 캡처

김동완 SNS 캡처

▲이하 김동완 SNS 글 전문

한일 pcr검사 누적통계-일본TBS뉴스

하루에도 몇 번씩 재난문자의 사이렌이 울리고 있습니다. 국민 모두가 불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님을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공무원들과 수많은 의료진들은 지금의 심각한 상황을 정면으로 바라보며 맞서 싸우고 있습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 자원하여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들의 희생과 용기엔 절로 고개가 숙여질 따름입니다.

대한민국의 안전장치와 의료시스템은 쉼 없이 돌아가고 있습니다. 손도 써보지 못하고 많은 희생자를 내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사람들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지 말고 나 개인과 우리 가족, 우리 지역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찾아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일이 매우 중요한 시기인 것 같습니다. 외출할 때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기침을 할 때 옷으로 가리며 자주 손을 씻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당분간 피하는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실천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리고 국가와 정부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국민을 보호하고 지원하여 국민 모두가 이 상황에서 지치지 않고 견딜 수 있게 해야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지역과 나이, 종교나 국적을 불문하고 소중한 생명이란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일본의 인구수는 한국의 2.4배에 다다릅니다.

24일기준 한국의 의심환자6577명이 검진을 받는 동안 일본에서는 39명의 환자만이 의사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출처 #유튜브 #southboundTV #원본 #20200225 #TBSニュ?ス23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