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초·중·고교생 대상 무형유산 원정대 뽑는다

뉴스

전국 초·중·고교생 대상 무형유산 원정대 뽑는다

국립무형유산원, 19일∼4월30일까지
지난해 실시된 무형유산 진로탐색 캠프의 체험교육 중 하나인 통영오광대. 국립무형유산원 제공

국립무형유산원은 전국의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2020 무형유산 원정대: 꿈 이야기’를 오는 19일부터 4월 30일까지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무형유산 원정대는 5~11월, 모두 5회로 운영되는 숙박형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은 2박3일 동안 무형유산에 관련된 직업 체험과 예술 활동을 경험할 수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무형유산 전문가들의 직업 세계를 이야기하는 시간과 무형유산 체험, 우리나라 무형유산을 다양하게 표현한 국립무형유산원 공연장·전시실·무형유산 디지털 체험관 관람, 국립무형유산원 공간에 펼쳐져 있는 미션을 팀별로 해결해 나가는 공동체 게임, 2박3일 동안 배운 무형유산을 선보이는 발표 공연 및 사진 전시회 등이다.

캠프 모집은 학교별 단체(회당 30명 내외)만 신청할 수 있다. ‘꿈길’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거나 국립무형유산원 소정의 양식을 작성해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국립무형유산원은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이 스스로 무형유산에 대한 진로 역량과 창의력을 키우고 미래의 무형유산 전문가의 꿈을 꿀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구열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