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노브라’ 생방송에 누리꾼 갑론을박 “용기 응원” VS “왜 굳이?”

뉴스

임현주 ‘노브라’ 생방송에 누리꾼 갑론을박 “용기 응원” VS “왜 굳이?”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에 도전하는 과정이 방송되자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일부는 “도전하는 용기를 응원한다”고 지지했으나 반대로 “왜 굳이 그걸 말하느냐”며 방송을 비판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시리즈M’의 ‘별의별인간연구소’에서는 ‘노브라 캠페인(챌린지)’에 대해 방송했다.

 

이날 방송은 “인간에게 브래지어가 꼭 필요할까?”라는 물음을 던지며 임현주 MBC아나운서가 직접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고 MBC 생방송을 촬영했다.

 

방송 이후 임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샤워를 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라며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었다.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는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해 보길 권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노브라’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누리꾼들은 “멋있어요. 고맙습니다”, “답답했던 강박관념이 점점 바뀌어야 한다. 앞으로 더 많은 사람이 자유롭게 옷을 입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나운서로서 부담스러웠을 텐데 용기 내줘서 고마워요”라며 임 아나운서의 챌린지 동참을 응원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브래지어 하거나 말거나 관심이 없이 자기 자유인데 왜 굳이 방송까지 하느냐”, “노브라는 자유인데 왜 ‘노브라다’라고 굳이 티를 내는 건지”, “굳이 알고 싶지 않은 사실이다. 내가 속옷 안 입었다고 옆자리 직원에게 말하면 그건 성희롱 아닌가”라며 방송에 대해 비판했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사진=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시리즈M’ 갈무리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