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저격한 것 아니냐”…지코 신곡 ‘아무노래’에 대한 소름돋는 해석

뉴스

“사재기 저격한 것 아니냐”…지코 신곡 ‘아무노래’에 대한 소름돋는 해석

가수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가 ‘사재기 논란’에 대한 저격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해석이 나왔다. 지코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가 ‘사재기 논란’에 대한 저격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해석이 나왔다. 지코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가 ‘사재기 논란’에 대한 저격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해석이 나왔다.

지난 13일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 발매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사재기 저격했다고 말 나오는 지코 신곡’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글에 따르면 ‘아무노래’ 가사 중 “왜들 그리 다운 돼 있어?”는 음원 차트에 슬픈 발라드만 있는 것을, “분위기가 겁나 싸해, 요샌 이런 게 유행인가?”는 양산형 발라드가 음원 차트를 장악해서 싸해진 가요계를 저격하는 것이라고 해석되어 있다.

이어 “아무 노래나 틀어봐, 신나는 걸로”는 여름에도 발라드만 있는 차트, 신나는 노래에 대한 갈증을 표현하는 것, “아무래도 리프레시가 시급해”는 차트 물갈이 시급으로 해석했다.

끝으로 “만감이 교차하는 새벽 두시경”은 새벽마다 순위 상승하는 노래들을 “술잔과 감정이 소용돌이 쳐”는 가사에 술이라는 단어를 넣고 제작한 양산형 발라드를 저격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지코 인스타그램

지코 인스타그램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느정도 맞는거같은데 ㅋㅋ시기도그렇고” “오 해석대로면 겁나 사이다네 ㅋㅋㅋ 노래 신나고 좋더라” “찐이네ㅋㅋㅋㅋ”“제목대로 아무생각 없이 들었는데 맞춰보니 소름이네...이게 찐이면...... 지코 뭐지 ㄷㄷ” “만감이 교차하는 새벽두시경 술잔과 감정이 소용돌이쳐-> 진짜 쩐다” “초반엔 궁예같았는데 요샌 이게 유행인가랑 새벽두시랑 술잔땜에 맞는거같아보인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감하거나 “꿈보다 해몽같은데” “궁예같은데” “아무 생각 없이 아무 의미 없이 편하게 들으라고 낸게 이노래 메세지랬는데 아무 생각 없이 들어야지” 라며 확대해석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는 지난 13일 발매된 이후 다음날인 14일 멜론, 지니, 올레뮤직, 벅스, 소리바다, 네이버뮤직 등 전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오전 8시 기준) ‘음원킹’의 귀환을 알렸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