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동의 없는 ‘1집 재판매’ 음반 유통사 “판매 중단 결정”

뉴스

양준일 동의 없는 ‘1집 재판매’ 음반 유통사 “판매 중단 결정”

가수 양준일. 연합뉴스.

가수 양준일. 연합뉴스.

가수 양준일의 1집 음반 재발매가 일시 중단됐다.

14일 음반 유통사 뮤직앤뉴는 ‘리베카’ 앨범이 양준일과 협의되지 않은 상태에서 재발매 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뮤직앤뉴 측은 “현재 양준일 1집 재발매 판은 구매할 수 없는 상태”라며 “각 판매처는 판매 페이지를 내리고 모든 판매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또 “양준일 1집 재발매는 해당 앨범의 라이선스를 가진 인물의 요청으로 이뤄졌다”며 문제를 일절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양준일은 1991년 ‘리베카’가 포함된 1집 ‘겨울 나그네’를 제작하며 8000만원 사비를 들였다. 그러나 당시 해당 앨범의 권리자에는 이 음반의 작곡 작업에 참여했던 작곡가 ㄱ씨가 이름을 올렸고, 양준일은 이같은 사실을 최근에야 알게 됐다.

ㄱ씨는 최근 양준일과 협의 없이 ‘리베카’가 속한 앨범 재발매 계획을 세웠고, 이 사실을 알게된 양준일은 이를 바로잡기 위해 나섰다.

양준일은 최근 저작권협회에 정식으로 등록했고 ‘리베카’ 권리를 되찾기 위한 과정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준일은 앞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는 17일 새로 나온다는 저의 1집 앨범은 제가 동의한 적 없고 오늘 아침에 알게 된 사실”이라며 “오해를 풀 수 있는 시간을 달라. 제가 약속했던 앨범이 아니다. 이런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1 Comments
2 바보그룹 01.17 07:33  
조금만 이득이 될 것 같으면 선수 치려고 하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