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현대미술과 함께한 ‘커넥트, BTS’(CONNECT, BTS) 프로젝트 공개

뉴스

방탄소년단(BTS) 현대미술과 함께한 ‘커넥트, BTS’(CONNECT, BTS) 프로젝트 공개

박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박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글로벌 팝스타로 세계 대중음악계 정상에 선 방탄소년단(BTS)이 새로운 지평으로 확장을 시도한다.

현대미술, 즉 순수예술과의 접속을 통해 예술적 영역을 확장하고, 다양한 존재들의 ‘연결’(CONNECT)이라는 사회적 화두까지 던진다.

방탄소년단은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 발매를 앞두고 선보이는 ‘커넥트, BTS’(CONNECT, BTS) 프로젝트를 14일 공개했다. 온라인 사이트와 영국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에서 열린 오프라인 행사를 통해서다.

‘커넥트, BTS’는 세계적 현대미술 작가 22명이 방탄소년단 철학을 현대미술 언어로 구현한 작품을 런던·베를린·부에노스아이레스·뉴욕·서울 5개 도시에서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K팝 아이돌 그룹과 순수예술의 협업이라는 성격에서도, 거대한 규모 면에서도 ‘역사적 컬래버레이션(협업)’을 자부할 만큼 야심 차고 전례가 드문 기획이다.

방탄소년단이 ‘커넥트, BTS’(CONNECT, BTS)를 통해 던지는 메시지는 서로 다른 것들의 ‘연결’, 나아가 이들 간의 ‘연대’다.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이 만나고, 서로 다른 국적·세대의 미술 작가들과 한국 출신 방탄소년단이 만나, 세계의 서로 다른 장소가 하나의 전시로 연결된다. 방탄소년단은 아미(방탄소년단 팬)를 비롯한 전 세계 대중과 예술을 통해 이어진다.

전시 내용에도 ‘연결’ 메시지가 담긴다. 첫 테이프를 끊는 런던 전시에서는 덴마크 출신 미디어 아티스트 제이콥 스틴슨이 실제 야생 숲속 풍경을 3D 스캔해 재구성한 작품 ‘카타르시스’(Catharsis)를 선보인다.

스틴슨은 웹사이트에 게재한 방탄소년단과의 화상대화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자연과 생활 속 기술을 접목했으면 좋겠다”고 작품을 설명했고, RM은 “이 작품은 기술-자연-인간, 과거-현재-미래의 연결을 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들이 ‘연결’을 화두로 들고 나온 이유는 차이가 더 심한 단절을 낳는 사회에서 방탄소년단이 국적과 나이, 종교 등이 다른 세계 아미들을 디지털 세상에서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다양성 속 연결 메시지는 ‘70억 개의 빛으로 빛나는 / 70억 가지의 world…칠흑 같던 밤들 속 / 서로가 본 서로의 빛 / 같은 말을 하고 있었던 거야 우린’(‘소우주’ 중) 같은 방탄소년단 노래 가사에도 녹아 있다.

방탄소년단 주요 안무에서 영감받은 프로젝션 매핑(Projection Mapping) 작업을 선보이는 강이연 작가는 실제로 아미들을 인터뷰한 경험을 작품에 투영했다. 그는 “익명성 속에서도 방탄소년단을 지지하는 공동체가 너무 신기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영향력을 지닌 아티스트’로 발돋움하며 본격적으로 펼친 기획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자신들 영향력을 활용, 다름을 딛고 다양성을 긍정하자는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도 풀이할 수 있다.

방탄소년단 진은 이날 멤버들과 서펜타인 갤러리 간 화상 회견에서 “살아온 문화가 다르고 언어도 다르지만, 다양성을 존중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함께 모여 영광”이라며 “다양성으로 연결된 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전시를 총괄 기획한 이대형 아트 디렉터는 “단절과 분열, 갈등과 반목을 치유하기 위해 어떻게 음악과 미술, 디지털과 아날로그, 글로벌과 로컬, 자연과 인간을 연결하고 새로운 ‘연대’를 만들어 낼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프로젝트의 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가 방탄소년단 신보 메시지와 어떻게 연결될지도 관심이다. 이들은 오는 17일 신보 선공개곡과 ‘아트 필름’을 함께 선보이는데, ‘아트 필름’은 현대무용과 협업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방탄소년단이 신보 컴백 일정 일환으로 ‘커넥트, BTS’(CONNECT, BTS)라는 이름과 함께 런던,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뉴욕이라는 지명을 공개했을 때 아미들 사이에서 다양한 추측이 일었다.

이미 아미들은 RM과 슈가, 정국이 최근 SNS에 올린 사진 배경에 설치미술가 토마스 사라세노 등 작품 사진이 등장한 것을 보고 현대미술 협업일 가능성을 예상했었다.

전시를 통해 방탄소년단과 아미가 적극적 상호작용을 통해 새 의미를 만들어가는 방탄소년단 콘텐츠 특징이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전시를 찾는 아미들은 작품을 관람하고, 설치미술 속을 거닐며 방탄소년단 메시지를 청각(음악)이 아닌 시각적으로도 경험하게 된다.

정국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작품을 관객들과 함께 만들어간다는 것이 뜻깊었다”며 “저희도 팬과 소통하고 무대에서 공연하면서 함께 완성해 나간다는 점이 공통점으로 다가와서 기분이 좋았다”고 전했다.

슈가는 “음악을 통해 경계 없는 소통을 하는 것이 예술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