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서 느꼈던 음악 희열 전하고 싶어”

뉴스

“베를린서 느꼈던 음악 희열 전하고 싶어”

獨 명문악단 첫 여성 악장 이지윤/ 16일 국내 리사이틀 앞두고 회견
독일 베를린슈타츠카펠레 첫 여성 악장인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이 14일 서울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는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일단 부딪쳐보지 않으면 모르기 때문에 단원들에 도움 요청도 많이 하고, 실수하면 실수를 인정하며 인간관계에 많은 애정을 쏟고 있다.”

 

1570년 창단된 명문악단 독일 베를린슈타츠카펠레 첫 여성 악장으로 선정돼 세계 클래식 스타로 떠오른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이 16일 서울 금호아트홀 리사이틀을 앞두고 14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내 취재진 앞에 모처럼 등장한 이지윤은 “베를린에서 연주자들과 연주하며 느꼈던 음악의 희열을 한국 관객들께도 꼭 전하고 싶다. 연주자이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의 이지윤을 자주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금호아트홀 연세의 올해 상주 음악가로 선정된 영예 덕분에 이지윤은 올해 16일 연주를 시작으로 5월, 8월, 12월 등 모두 4차례에 걸쳐 독주회를 연다. 그는 “오케스트라에서 일하면서도 한국 관객들과 자주 만날 수 있는 건 정말 큰 장점인 것 같다”며 “별다른 제약이나 요구사항 없이, 내가 하고 싶은 레퍼토리, 내가 원하는 연주자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점에서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현대곡 등 새로운 시도에 나서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지윤은 2015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결선 무대에 오른 이들을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파이널리스트’로 먼저 유명해졌다. 12명 참가자 중 카메라 조명을 가장 많이 받은 이는 첫 한국인 우승자인 임지영도, 준우승자인 올렉시 세미넨코도 아닌 이지윤이었다. 이 영화에서 이지윤은 솔리스트의 정주하지 못하는 삶에 대해 속내를 털어놓는다. 한 유명 솔리스트를 공연 후 술집에서 우연히 봤는데, 너무 외로워 보였고, 자신이 그런 삶을 추구하는 게 과연 올바른 것인지 자문하는 내용이었다. 그런 때문인지 이지윤은 결국 혼자 연주하는 솔리스트의 삶보다는 ‘함께 연주하는’ 악단 생활을 선택했다.

 

그 결과 이지윤은 세계적 명장 다니엘 바렌보임이 이끄는 베를린슈타츠카펠레의 첫 동양인 종신 악장이자, 첫 여성 악장, 최연소 악장으로 2017년 9월 선발됐다. “교수님이 ‘악장 자리가 나왔는데, 한 번 지원해보는 게 어떠냐’고 말씀해주셔서 지원했어요. 기대는 전혀 안 했고, 바렌보임을 직접 만나본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지원했었죠. 한 번도 해보지 않은 경우에 ‘위닝’(winning)하는 경우가 있는데, 제가 그런 경우였던 것 같아요. 신선함이 크게 어필했던 것 같습니다.”

 

그는 바렌보임이 ‘손녀딸’처럼 챙겨준다며 “옆집 할아버지같이 친근하고, 포근한 느낌이 들어서 놀라웠는데 지휘대에 서 있는 그는 또 다른 사람이었다. 음악적인 의견을 강하게 주장하고, 그것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는 것이 매우 놀라웠고, 크게 배울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거장의 면모를 소개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