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김희진 데뷔 “지금 순간이 꿈만 같다”···첫 노래는 트로트풍 발라드 ‘차마’

뉴스

‘미스트롯’ 김희진 데뷔 “지금 순간이 꿈만 같다”···첫 노래는 트로트풍 발라드 ‘차마’

가수 김희진 SNS 캡처.

가수 김희진 SNS 캡처.

‘미스트롯’ 김희진이 애절한 트로트풍 발라드 곡으로 정식 데뷔를 한다.

김희진은 14일 서울 마포구 홍익로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해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김희진은 출연자 중 마지막으로 정식 데뷔하게 됐다.

김희진은 “가수로서 내딛는 첫 자리다. 사실 너무 떨리고 지금 순간이 꿈만 같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차마’는 사랑하는 사람을 잊지 못하는 마음을 사랑의 언약인 반지 하나 버리지 못하는 것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인 발라드 곡이다. 김희진의 매력적인 중저음과 후렴구 파워풀한 보컬이 어우러져 애절한 감정이 극대화됐다.

김희진은 “트로트 장르이긴 한데 발라드 트로트라고 부르고 있다. ‘트발드’라고 하면 어떨까 싶다. 내게 어려운 곡이 아닐까 했다. 감정이 얕은 게 아닐까 했는데 주변에서 내 목소리에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고 데뷔곡을 소개했다.

김희진은 이날 뮤지컬 ‘트롯연가’ 캐스팅 소식도 전했다. 그는 “연기는 처음 해보는 일이라 걱정이 되기도 하는데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열심히 해서 앞으로 제가 제 꽃길을 깔겠다”고 말했다.

코러스 가수로 활동하다 ‘미스트롯’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김희진은 “어렸을 때부터 춤추고 노래하는 걸 좋아해서 가수가 될 거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사실 고등학교 때까지 아이돌을 꿈꿔서 예고도 진학했지만 쉽지 않아서 포기했다. 그래서 가수로서 욕심을 덜고 코러스 가수로 살았는데 ‘미스트롯’에 나오게 돼서 가수로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김희진은 “레드벨벳 슬기와 같은 반 친구였다. 슬기가 상을 받으러 왔는데 제가 코러스로 무대에 있던 적이 있었다. 오랜만에 만나서 반가워서 인사도 하고 그랬는데 그때 마음이 조금 몽글몽글하기도 했다”며 감회를 전했다.

김희진 데뷔를 응원하기 위해 같은 소속사에서 활동하는 박성연과 하유비가 쇼케이스 현장을 찾았다.

박성연은 “다른 일을 다 제쳐두고 우리 막내가 이렇게 한다는데 와야하지 않겠냐”며 “듣자마자 희진이 곡이라고 생각했다. 중저음 보이스와 발라드 같은 노래를 불렀을 때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는데 ‘차마’라는 노래와 잘 맞는 것 같아서 늦게 나온 만큼 더 잘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유비는 “제가 더 떨린다. 자식을 물가에 내놓은 것처럼 떨린다. 아까 전에 노래하는데 제가 다 떨리더라. 엄마의 마음인 것 같다. 나이 차가 많이 나서 그런 것 같다. 저희는 항상 진지한 얘기를 많이 한다. 목소리가 ‘차마’라는 곡과 찰떡 같아서 대박날 것 같다”고 격려했다.

김희진 데뷔앨범 ‘차마’는 15일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