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 발언이 분명해”…대한용접협회, 주예지에 공개 사과 요구

뉴스

“비하 발언이 분명해”…대한용접협회, 주예지에 공개 사과 요구

“비하 발언이 분명해”…대한용접협회, 주예지에 공개 사과 요구

(사)대한용접협회 측이 학원강사 주예지에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14일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민용철 협회장은 “용접은 우리나라 고수익 직업 중 하나다”라며 “젊은 분들도 용접을 많이 하는 추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 씨 발언은 직업 비하 발언이 분명하다”며 “과거에는 환경이 좋지 않고, 예전에는 이런 용접이라도 해서 먹고 살아야 하지 않겠느냐 그랬는데, 지금은 환경도 좋고 수입도 좋고 다르다. 주 씨가 공식적으로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주예지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 중 한 시청자가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고 채팅을 남기자 “아니다.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얘기해서 가형 7등급은 공부 안 한 거지 않냐”며 “지잉” 소리를 내며 손으로 용접하는 시늉을 했다. 이어 “(7등급 나오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 많이 줘”라며 웃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용접공 비하 발언 아니냐고 지적했고, 주예지는 곧바로 “여러분 내가 지금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고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그의 발언은 인성 논란으로 번져 일파만파 커져갔고, 결국 출연 예정이었던 라디오 방송까지 취소됐다.

한편, 주예지 측은 논란이 거세지자, “영상 내용 중 일부만 짜깁기돼 공유되며 논란이 증폭된 것”이라며 “이후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직업 비하 내용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향후 대응방안과 관련해 내부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고 해명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