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약]‘싸패다’ 박성훈, 김명수 등장에 커튼 뒤 은신! 냉랭 눈빛 발산!

뉴스

[채널예약]‘싸패다’ 박성훈, 김명수 등장에 커튼 뒤 은신! 냉랭 눈빛 발산!

박성훈(서인우 역)과 김명수(보경父 심석구 역)의 과거 인연이 드러난 스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tvN 제공

박성훈(서인우 역)과 김명수(보경父 심석구 역)의 과거 인연이 드러난 스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tvN 제공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연출 이종재, 최영수/ 극본 류용재, 김환채, 최성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키이스트) 측이 11일(수), 7회 방송을 앞두고 박성훈(서인우 역)과 김명수(보경父 심석구 역)의 과거 스틸을 공개해 긴장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박성훈은 경찰 정인선(심보경 역)이 자신이 저지른 연쇄살인사건 조사하고 있음을 알아채고 접근했다. 이때 8년 전 수사 중 사고로 머리를 다쳐 아이의 지능을 갖게 된 김명수는 박성훈을 보자마자 발작을 일으키며 쓰러져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그런 그를 보며 싸늘하게 식어가는 박성훈의 표정이 포착돼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 가운데 8년 전 마주친 ‘진짜 살인마’ 박성훈과 ‘강력반 형사’ 김명수. 휴대전화의 불빛에 의지해 은밀하게 무언가를 하고 있던 박성훈은 김명수의 인기척에 황급히 커튼 뒤로 몸을 숨겨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내 손전등을 비추며 들어선 김명수는 끔찍한 현장이라도 마주한 듯한 표정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수첩에 기록을 남기는 김명수의 모습을 숨죽이고 지켜보는 박성훈의 냉랭한 시선이 긴장감을 솟구치게 한다.

이는 8년 전 김명수가 사고를 당했던 그 날의 모습으로, 스틸만으로도 느껴지는 박성훈과 김명수 사이에 흐르는 서늘한 긴장감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이에 8년 전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더욱이 지난 방송에서 박성훈은 정인선-김명수가 부녀 관계임을 알게 된 후, 정인선의 가족에게 친절을 베풀며 환심을 사는 모습을 보였다. 동시에 ‘포식자 살인마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정인선으로 하여금 심리적 압박을 느끼는 박성훈의 모습이 그려진 바. 박성훈이 정인선의 가족에게 해를 가하진 않을지, 이들의 관계 형성에 궁금증이 더욱 높아진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진은 “11일 김명수가 박성훈을 보고 경기를 일으킬 수밖에 없었던 8년 전 사고 원인이 밝혀진다”면서, “또한 자신이 포식자라고 생각하는 ‘착각 살인마’ 윤시윤과 턱 밑까지 추격해온 정인선을 향해 분노와 서늘함을 더해가는 ‘진짜 살인마’ 박성훈으로 인해 긴장감이 치솟을 예정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N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7회는 12월 11일 수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