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김건모 술집서 마담 무차별 폭행 주장…“신고·제보 막으려 협박도 해”

뉴스

‘가세연’ 김건모 술집서 마담 무차별 폭행 주장…“신고·제보 막으려 협박도 해”

김건모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 여성이 등장해 인터뷰에 나섰다. 유튜브 방송 화면

김건모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 여성이 등장해 인터뷰에 나섰다. 유튜브 방송 화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 가수 김건모가 다른 여성을 폭행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진행하는 ‘가로세로 연구소’는 10일 ‘김건모 추가 폭로, 또 다른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ㄱ씨의 인터뷰 내용을 내보냈다.

김세의 전 기자는 “ㄱ씨는 본인이 폭행을 당하며 김건모가 어떤 사람인지 피부로 겪은 사람이다”며 “앞서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ㄴ씨가 온라인상에서 매도당하자 ㄱ씨는 화가 나 제보했다”고 말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한 ㄱ씨는 당시 테헤란로의 한 주점에서 매니저(새끼마담)로 일하고 있었다.

피해 여성이 당한 안와골절에 대한 설명(사진 위부터), 해당 여성의 당시 병원 진료 기록, 폭행 사건이 발생했던 테헤란로의 한 술집. 유튜브 방송 화면

피해 여성이 당한 안와골절에 대한 설명(사진 위부터), 해당 여성의 당시 병원 진료 기록, 폭행 사건이 발생했던 테헤란로의 한 술집. 유튜브 방송 화면

ㄱ씨는 “김건모의 파트너가 나에게 반말을 했고 나도 화가나 김건모의 파트너를 옆방으로 데려가 언쟁을 했다. 김건모가 우리가 있던 방에 문을 열고 들어와 저에게 욕을 했다. 김건모는 ‘XXX아. 내가 시끄럽다고 했지. 시끄러워’라면서 나를 계속해서 주먹으로 눈과 코를 때렸다. 제정신이 아닌 사람인 것 같았다”고 말했다.

‘가로세로연구소’에 따르면 ㄱ씨는 이후 병원으로 곧장 향했고 진료를 받았다. 현재도 남아 있는 당시 의료 기록을 보면 ㄱ씨는 안와골절과 코뼈가 골절 등의 중상을 입었다.

강용석 변호사는 “당시 ㄱ씨는 실명 위기까지 갔다고 한다. 눈에서 출혈도 있었고 뼈가 눈까지 들어가기도 했다. 김건모는 눈을 주먹으로 한 대를 때린 것이 아니라 ㄱ씨가 몇 대를 맞을 줄 몰랐을 정도로 많이 때렸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은 김건모가 더 이상 대중에게 노출되지 않았으면 좋겠고 성폭행 피해 여성에게 또 다른 도움이 되고 싶다며 제보를 결심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방송 화면

피해 여성은 김건모가 더 이상 대중에게 노출되지 않았으면 좋겠고 성폭행 피해 여성에게 또 다른 도움이 되고 싶다며 제보를 결심했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방송 화면

이뿐 아니라 ㄱ씨는 당시 자신이 일하던 업소와 김건모 측이 함께 짜고 해당 사건을 덮으려 했다고 주장했다. ㄱ씨는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 하게 했다. 업주는 업계에서도 굉장한 영향력이 있던 사람이었고 주변에서도 나를 도와주는 사람도 없었다. 발설을 하면 안 된다는 협박도 했다”고 말했다.

김세의 전 기자는 “MBC가 당시 사건을 취재했지만 업주와 김건모 측의 방해로 피해자를 만나지 못했고, 결국 해당 사건도 보도되지 못 했다”며 “당시 사건을 취재했던 기록과 영상이 MBC 측에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ㄱ씨는 “김건모가 더 이상 TV에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괴물 같은 사람이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모습에 대중들이 속고 피해자들이 꽃뱀으로 매도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