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싱어송라이터 린지, 첫 미니앨범 ‘위시 미 어 굿 데이’ 발표

뉴스

신예 싱어송라이터 린지, 첫 미니앨범 ‘위시 미 어 굿 데이’ 발표

린지. 플라네타리움 레코드 제공.

린지. 플라네타리움 레코드 제공.

싱어송라이터 린지가 9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미니앨범 ‘WISH ME A GOOD DAY(위시 미 어 굿 데이)’를 발표했다.

“내가 좋은 하루를 보내길 기원해줘”라는 의미가 담긴 린지의 첫 미니앨범 ‘WISH ME A GOOD DAY’에는 이별을 주제로 과거에 머무름과 동시에 미래를 이야기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타이틀곡 ‘PETER PAN’을 비롯해 ‘KiD’, ‘overdue’, ‘Shining’ 등 정통 네오소울 스타일부터 레트로 신스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이 수록됐다.

신예 싱어송라이터 린지, 첫 미니앨범 ‘위시 미 어 굿 데이’ 발표

타이틀곡 ‘PETER PAN’은 몽환적인 사운드와 서정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으로 어른이 된 웬디가 바라본 ‘이별’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단순하게 전개되는 리듬 위에서 린지의 허스키하고 묵직한 보이스가 어우러져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는 미국 LA의 도심 속을 홀로 걷고 있는 린지의 모습이 담겨있어 쓸쓸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몽환적인 시각 효과와 현란한 카메라 무빙이 돋보이며, 영화와 같은 영상미로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린지는 이번 미니앨범의 타이틀곡과 수록곡의 뮤직비디오를 미국 LA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을 마쳤다. 타이틀곡 ‘PETER PAN’ 뮤직비디오 공개를 시작으로 수록곡들의 뮤직비디오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플라네타리움 레코드(PLT)에 새롭게 합류한 싱어송라이터 린지는 지난 10월 싱글 ‘괜찮아’로 데뷔를 했다. 헤어짐이 가져온 상심과 혼란스러운 감정을 린지 특유의 허스키하고 짙은 음색으로 풀어내 많은 호평을 받았다.

신예 싱어송라이터 린지, 첫 미니앨범 ‘위시 미 어 굿 데이’ 발표

데뷔 싱글 발매 후 곧바로 미니앨범까지 활발한 음악 활동을 예고한 린지는 플라네타리움 레코드(PLT) 레이블 소속 뮤지션 정진우, 준, 가호, 모티와 함께 오는 24일 오후 7시 30분 서강대학교 메리홀 대극장에서 레이블 단독 콘서트 ‘CHRISTMAS PARTY’에 참여한다.

이번 ‘CHRISTMAS PARTY’는 미니앨범의 수록곡들을 생동감 넘치는 밴드 사운드로 편곡해 기존 공연 보다 더욱 풍성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며,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진행하는 연말 콘서트인 만큼 크리스마스 캐럴, 뮤지션 간의 콜라보레이션 무대 등 다채로운 무대 구성으로 공연장을 찾은 팬들에게 특별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선사할 전망이다.

유니크한 보이스와 남다른 보컬 실력을 보여준 싱어송라이터 린지(Leenzy)가 첫 미니앨범 ‘WISH ME A GOOD DAY’를 통해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