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밴드 피싱걸스 싱글 ‘응 니얼굴’ 12일 공개

뉴스

걸밴드 피싱걸스 싱글 ‘응 니얼굴’ 12일 공개

걸밴드 피싱걸스 싱글 ‘응 니얼굴’ 12일 공개

홍대 인디씬을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걸밴드 피싱걸스(비엔나핑거·양다양다·유유)가 노래로 세대간 갈등 문제를 저격한다.

피싱걸스는 오는 12일에 신곡 ‘응 니얼굴’을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들이 선택한 신곡 주제는 스펙·외모에 대한 오지랖 참견을 하는 꼰대들에 대한 일침을 바탕으로 세대간의 갈등을 꼬집는다.

새 싱글 ‘응 니얼굴’은 가벼운 미디엄 템포에 한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대중적인 멜로디를 바탕으로 농담 같지만 뼈 있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양다양다의 베이스라인과 찰진 드러밍 위에 실린 기타와 보컬이 밴드의 소리를 만들어냈다.

보컬과 기타를 담당하는 비엔나핑크는 록이라는 장르를 넘어 더 큰 음악적 본령인 팝에 연결된 노래를 들려준다. 부드럽고 탄력이 있는 멜로디로 노래를 풀어갔다.

걸밴드 피싱걸스 싱글 ‘응 니얼굴’ 12일 공개

새 노래는 지난 11월 드러머를 기존 오구구에서 ‘유유’로 교체를 한 후 발표하는 곡이라는 의미도 있다.

‘Fishing Queen’에서 독보적인 개성이 넘치는 보컬 스킹을 들려준 비엔나핑거는 이번에 ‘키치 랩’을 새롭게 시도하면서 ‘펑크팝’ 스타일을 들려준다. 한 인터뷰에서 자신들의 음악에 대해 “피싱걸스는 음악적 레퍼런스가 없다”고 말 한 것이 떠오른다.

지난 3월, 정규 1집 ‘Fishing Queen’을 통해 대중적인 록·펑크 가능성을 들려준 피싱걸스는 신곡 ‘응 니얼굴’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시도했다. ‘응 니얼굴’은 밴드 송 메이커인 비엔나핑거의 음악적 색깔이 극대화된 곡이다.

월간하드락통신 김보배 편집장은 “모두가 샌드위치 양상추처럼 위아래로 끼인 갈등의 시대에 이들이 던지는 ‘뼈있는 농담’이 의미있게 들려온다”며 “피싱걸스만의 주특기인 친근한 멜로디, 재치있는 가사말이 담긴 이 곡이 가요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했다.

리더 비핑은 주제가 정해지면 가사와 멜로디를 빠르게 만들어 낸다고 한다. 설계나 구조가 아닌 직관으로 만들어 낸 멜로디가 ‘응 니얼굴’에서도 생생함을 더한다.

피싱걸스는 소주 사 먹게 돈달라는 내용을 담은 ‘오전추’(“오빠 나 천오백원만”)로 데뷔를 한 후 단단하게 록을 이어왔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