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남들 다아는 걸 나만 몰라”…‘동치미’ 이경실, 결혼생활 상처 고백

뉴스

[간밤TV] “남들 다아는 걸 나만 몰라”…‘동치미’ 이경실, 결혼생활 상처 고백

[간밤TV] “남들 다아는 걸 나만 몰라”…‘동치미’ 이경실, 결혼생활 상처 고백

개그우먼 이경실이 결혼 생활과 관련한 상처를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이경실이 출연해 외도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전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경실은 “나는 원래 싸워도 금방 풀고, 화해하고, 재미나게 살자는 주의다. 그런데 막상 내가 겪으니까 그게 안되더라”며 “아예 대화가 단절되고, 내가 침묵을 지키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에 나와서도 진행을 해야 하는데 자꾸 딴 생각을 하고, 집중을 할 수가 없었다”며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던 거였는데 나중에서야 나만 몰랐다는 걸 알았다. 소문에 대해 들려주는 사람들에게 ‘나도 알고 있어’라고 말은 했지만 속으로 너무 비참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경실은 지난 2003년 동갑내기 전 남편 손씨에게 폭행을 당해 이혼했다. 이후 그는 지난 2007년 9살 연상의 사업가 최 모씨와 재혼했다 하지만, 최씨는 지난 2015년 8월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 한 혐의 징역 10월에 성폭력방지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 받았다. 이경실 역시 피해자에 대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5,000만 원 지급 판정을 받았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