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달밤’ 들은 강민경, 의외의 대답 “정말 야한 노래”

뉴스

‘신라의 달밤’ 들은 강민경, 의외의 대답 “정말 야한 노래”

강민경이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드러냈다. tvN 방송 화면

강민경이 ‘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드러냈다. tvN 방송 화면

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의외의 대답을 내놨다.

강민경은 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놀라운 토요일)에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강민경은 ‘굴버거’를 놓고 가사 ‘받아쓰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첫 번째 문제는 1947년 가수 현인의 ‘신라의 달밤’이었다.

현인의 독특한 창법에 출연자 모두 ‘멘붕’에 빠졌다. 신동엽이 독보적인 활약을 펼치자 “비슷한 시기에 활동한 것이냐”는 핀잔을 들었다.

‘신라의 달밤’ 가사를 자세히 들은 강민경은 ‘아름다운 궁녀들 그리워라. 대궐 뒤 숲 속에서 사랑을 맺었던가’ 가사를 듣고 “이거 정말 야한 노래 아니냐”는 답을 내놨다.

강민경은 다른 출연자들의 대답에 모두 “맞는 것 같다”며 거친 리액션을 펼쳐 ‘팔랑귀’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가사를 취합해 정리하자 “저 전보다 똑똑해진 것 같지 않냐”며 으쓱해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