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또맘 해프닝에 장성규 인스타 '팔로우 1' 남기고 '모두 정리'

뉴스

오또맘 해프닝에 장성규 인스타 '팔로우 1' 남기고 '모두 정리…

 

방송인 장성규가 SNS 인플루언서 오또맘(본명 오태화)의 계정을 팔로우 한 후 해당 사실이 오또맘을 통해 알려졌다. 이후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내리며 해당 사실이 복수 언론을 통해 기사화되는 등 일파 만파 확산됐다. 이처럼 논란 아닌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백기투항을 했다. 인스타그램에서 단 하나의 계정만 제외하고 모든 팔로우를 취소한 것.

 

오씨는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서 장성규 인스타그램 팔로우 소식을 알리며 오또맘은 "장성규님 팬인데 대박 영광. 핫한 장성규 아나운서님 저 절대 언팔(구독 취소)하지 마세요.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자신을 팔로우한 장성규의 계정을 공개했다.

 

 

장성규가 58만여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초동안 베이글녀 수식어구를 가진 오또맘을 팔로우 했단 소식은 큰 관심을 모았다. 누리꾼들은 "장성규도 남자다", "장성규도 글래머 좋아하나", "역시 남자는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일각에선 "아무리 그래도 공인 사생활을 지켜줘야지", "팔로우 한 것 말고 다른 사실이 있나", "너무 과잉된 반응"이란 의견도 내놓았다. 

 

 

이 같은 소식이 실검 상위권에 오르내리면서 복수 기사를 통해 기사화되자 오또맘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으로서 너무 기쁜 마음을 주체 못해 스토리로 잠깐 올렸던게 제 의도와 다르게 여기저기 기사화가 됐다"는 글을 올리며 "경솔하게 행동한 점 너무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조심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사과 소식이 전해진 이후에도 오또맘은 계속해서 포털 실검에 오르내렸고 결국 장성규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상황은 오또맘이 서로 언팔(구독 취소)를 하며 상황이 일단락 됐다. 7일 오전 기준 장성규 인스타그램 폴로는 그가 DJ를 맡고 있는 MBC FM4U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가 유일하다.이를 두고 오또맘 구독 이후 이어진  폴로 계정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장성규, 오또맘 인스타그램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