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동백꽃’ 해피엔딩으로 유종의 미…끝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

[간밤TV] ‘동백꽃’ 해피엔딩으로 유종의 미…끝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간밤TV] ‘동백꽃’ 해피엔딩으로 유종의 미…끝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동백꽃 필 무렵’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강민경,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는 용식(강하늘)이 까불이 검거에 성공했지만, 석연치 않았다.

석용(신문성)도 속시원히 답하지 못하자, 이를 수상쩍게 여긴 용식은 석용에게 거짓말로 향미(손담비)가 얼마나 끔찍한 최후를 맞았는지 얘기했다. 그 거짓말에 석용은 거세게 동요했고, 그는 진짜 까불이가 아니었다.

같은 시각 동백(공효진)은 살인자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외면 받는 흥식(이규성)에게 따뜻한 밥을 서비스로 내어줬다. 그러나 흥식은 “내가 불쌍하니까? 동네에서 제일 불쌍한 동백이보다도 내가 더 불쌍하니까”라며 열등감을 드러냈고 발작성 기침을 했다.

5년 전 ‘옥이 에스테틱’에서 들었던 바로 그 기침이었고, 그 순간 까불이가 흥식이란 사실을 알게 된 동백은 향미의 ‘오백잔’으로 그의 머리를 내리쳤다. “까불이? 까고 자빠졌네”라며 욕까지 쏟아냈다.

용식이 찾았으나,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정숙(이정은). 주치의(홍서준)는 “사실상 기적이 아닌 이상 힘들다”며 비관했고, 동백마저 “기적이 어딨어. 제 거지같은 인생엔 그딴 거 없어요”라며 절망했다.

슬픔에 빠진 옹산 마을 사람들은 인맥을 총동원했다. 백반집 귀련(이선희)은 옹산병원에서 일하는 동생을 쪼았고, 규태(오정세)는 국내최대 의료장비를 갖춘 사륜구동 구급차를 섭외했으며 변소장(전배수)은 도로를 진두지휘했다. 마지막으로 홍자영(염혜란)의 인맥인 신장내과 명의의 집도 아래 정숙은 마침내 눈을 떴다.

그렇게 끝까지 함꼐할 수 있게 된 동백과 정숙. 딸을 위해 무언가는 꼭 해준다던 정숙은 자신의 보험금으로 동백에게 까멜리아를 사줬다. 가게 주인이 된 동백은 까멜리아에 택배보관함을 마련하며 오랜 꿈도 이뤘다.

택그동안 품지도 내치지도 못하고 속앓이를 했던 덕순이 “헤어지고 말고야 니덜 쪼대로 하고. 그래도 기어코 나한테 온다믄, 내가 너를 아주 귀하게만 받을게”라며 드디어 용식과 동백을 허락했다.

세월이 지나 동백과 용식은 향미의 이름을 딴 ‘황고운’이라는 딸도 낳았다. 필구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스타 야구 선수가 됐다. 동백은 “여보, 이제와 보니까 나한테 이번 생이 정말 다 기적 같다”라며 활짝 웃으며 막을 내렸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