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딸 사춘기 되서 나 닮는다면…눈썹 한쪽 밀까 고민 중”

뉴스

백지영 “딸 사춘기 되서 나 닮는다면…눈썹 한쪽 밀까 고민 중”

SBS제공.

SBS제공.

백지영이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한다.

18일 방송 되는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가수 백지영이 출연해 워킹맘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솔직한 매력을 뽐낸다.

이날 백지영은 김수미와 함께 육아에 대한 고민을 나누던 중 청개구리였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한다. 이어 “‘나중에 꼭 너 같은 딸 낳아라’라는 말처럼, 나중에 딸이 나랑 똑같은 행동을 하면 어떡하지”라며 걱정하는 마음을 내비친다.

이어 사춘기가 된 딸이 자신과 같은 행동을 한다면 “마음이 아파서 때리진 못하겠고 놀러 다니지 못하게 눈썹 한쪽을 밀까 고민 중이다”라고 폭탄 발언을 해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또 백지영은 딸 하임이에게 감동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상어 그림을 보고 무서워하는 자신을 다독여주는 어린 딸에게 감동받았다고 밝히며 엄마로서 행복한 일상을 전한다.

엄마 백지영의 진솔한 일상부터 고품격 발라드 무대까지 이날 오후 10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