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이어라~' 송가인 수익금 25%는 TV조선이 가져간다

뉴스

'대세이어라~' 송가인 수익금 25%는 TV조선이 가져간다

송가인. 연합뉴스

 

대세 트로트 가수로 떠오르며 황금 몸값을 자랑하는 송가인의 수익금 정산 관련해 TV 조선이 이중 25%를 챙겼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5일 '더 팩트'는 익명의 가요계 관계자를 인용해  TV조선 ‘미스트롯’ 우승자인 송가인이 행사 및 방송 등 수익금의 50%를 정산 받고 나머지 50%를 소속사와 TV조선이 나눠 가진다고 보도했다.

 

또한 '미스트롯'의 TOP5 중 김나희를 제외한 나머지 가수들도 같은 구조라고 했다. 김나희의 경우 본업인 개그우먼이 아닌 가수 활동에 대한 매니지먼트사가 없어서 해당되지 않는다고. 이 계약은 이듬해 연말까지 유효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스트롯’의 주요 출연자들. (왼쪽부터) 홍자, 정미애, 송가인, 정다경, 김나희. TV조선

 

각종 오디션 프로를 방영 해 온 Mnet'프로듀스'의 경우 데뷔조 멤버는 CJ ENM과 계약을 맺고 매니지먼트 업무에 대해 일종의 '하청'을 주는 형태다.

 

'미스트롯'은 TV 조선과 현 송가인 소속사가 같은 위치에서 계약을 맺은 것이기 때문에 TV조선이 현재 송가인을 관리하는 소속사와 일대일 계약을 맺은 것.  이 과정에서 송가인에게 수익금 50%를 주고 나머지 50%를 각각 TV조선과 송가인 소속사가 25%의 비율로 가져가는 계약이 맺어 진 것이다.

 

이와 관련해 더 팩트는 CJ ENM은 아이돌 경연 프로그램 방송 전부터 프로젝트 그룹의 계약 사항을 공개하는 것과 달리 TV조선은 '미스트롯'이 끝나기 전은 물론이고 이후에도 출연자들의 계약과 관련해 어떤 사항도 공개된 적이 없다고 꼬집었다. 

 

TV조선 측은 더 팩트에 이와 관련해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해명했다.

 

지난 3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송가인 단독 콘서트. 연합뉴스

 

한편 송가인은 행사 무대 1차례에 오를 때마다 2500~3500만원 수준의 출연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5월 TV조선 '미스트롯'우승 이후 대세 스타로 떠올랐다. 행사비 상승과 더불어 각종 방송·행사에 이어 광고계까지 발을 넓혔다.  

 

송가인은 4일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첫 정규앨범 '佳人(가인)' 전곡 음원을 공개 했으며 3일 단독 콘서트  '어게인(Again)'을 성료했다. 오는 29일에는 청주에서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시즌2 '청춘'를 개최하고 열기를 이어간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