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즈 주은 측, ‘학폭’ 루머 부인…“사실 아냐, 유포에 법적대응”

뉴스

아리아즈 주은 측, ‘학폭’ 루머 부인…“사실 아냐, 유포에 법적대응”

아리아즈 주은 측, ‘학폭’ 루머 부인…“사실 아냐, 유포에 법적대응”

그룹 아리아즈 측이 멤버 주은의 학교폭력 루머에 선을 그었다.

소속사 라이징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지난 9월부터 주은의 이미지와 명예를 훼손시키는 허위 사실 기반의 악의적 비방 게시물 및 악성 댓글 등에 대해 꾸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였고, 자체 조사로 주은의 출신 학교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학교 폭력’과 관련한 어떠한 행위나 처벌의 이력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주은에 대한 온라인상의 게시글, 댓글 등과 관련해 지난달 31일 마포경찰서에 형법 제314조 업무방해 및 제311조 모욕, 정보 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위반 혐의자 2명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학교 폭력’이라는 근거 없는 내용을 담은 악성 게시물로 인해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음을 간과할 수 없어 수집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고소장을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신인 그룹인 아리아즈가 더 이상 억울한 시선을 받지 않고 팬 여러분께 좋은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뿐만 아니라 아리아즈 멤버들이 올바른 행동과 성숙한 생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늘 살피고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곧 데뷔할 신인 여자 아이돌의 과거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주은이 학창시절 다른 학생들을 폭행하고 미성년자인데도 불구하고 술과 담배를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엠넷 ‘프로듀스 101’ 출신 가수 한혜리를 험담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주은은 지난달 24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일지 아트홀에서 진행된 데뷔 앨범 ‘그랜드 오페라’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제가 했던 무분별한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반성 중”이라며 “이제 팀에 누가 되지 않도록 바른 생각과 바른 행동을 가지고 활동하겠다. 예쁘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사과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