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가수 유리의 오빠 권씨에 ‘징역 10년’ 구형

뉴스

검찰, 가수 유리의 오빠 권씨에 ‘징역 10년’ 구형

가수 유리의 오빠 권모씨가 한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모습. tvN 캡처

 

검찰이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에 각각 징역 7년과 5년을 구형한 가운데, 함께 재판을 받고 있는 권모씨에게는 가장 무거운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권씨는 소녀시대 출신 가수 유리(30)의 친오빠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렇게 구형했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정씨는 2015년 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들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피고인들의 죄질과,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의견을 밝혔다.

 

권씨는 지난 3월 자신이 정준영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일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아는 바 없다”며 적극 반박했다. 그러나 지난 5월 법원은 “범죄사실 중 상당한 혐의가 소명됐다”며 권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권씨는 최후진술에서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으로 평생 살아야 하는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을 평생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29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