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 ‘동상이몽2’ 김우림 부친, 정겨운 이혼 사실에 눈물

뉴스

[간밤TV] ‘동상이몽2’ 김우림 부친, 정겨운 이혼 사실에 눈물

정겨운·김우림 부부가 결혼 전 역경이 있었음을 털어놨다.

정겨운·김우림 부부는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에 출연해 자신들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들 부부는 달달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신혼집은 22평으로 음악을 전공한 아내를 위해 거실엔 그랜드 피아노가 있었다. 두 사람은 마주보고 양치를 하며 하루를 시작했고 정겨운은 아내를 업고 이동하기도 했다.

정겨운·김우림 부부가 결혼 전 장모가 눈물을 흘린 사실을 털어놨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정겨운·김우림 부부가 결혼 전 장모가 눈물을 흘린 사실을 털어놨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김우림 부모는 정겨운의 이혼 사실을 알고 눈물을 쏟은 사연도 공개했다. 김우림은 “사실 처음 아빠가 남편의 이혼 사실을 모르셨다”며 “직업이나 과거를 신경 쓰지 않고 편견 없이 봐 줬으면 해서 이름을 말 안 했다”고 했다.

정겨운 장모는 정겨운의 이름을 알게 됐고 그의 이혼 사실도 접했다. 장모는 “솔직히 그때 힘들었다”며 “남편이 그날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봤다가 주저앉고 하루종일 차 안에서 울었다고 하더라”고 했다.

다만 “우림이가 아빠에게 전화해 밝게 말하는 모습을 보고 ‘딸이 저렇게 행복해 하는 구나’라고 생각한 것 같다”며 “그래서 둘을 허락했던 것 같다”고 했다.

김우림은 “아빠가 우는 걸 처음 봤다. 우는 것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빠가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고 먼저 말을 했었다”고 회상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