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TV]‘녹두전’ 밝혀진 장동윤 정체에 김소현 애틋 “녹두가 왕의 아들이라니…”

뉴스

[간밤TV]‘녹두전’ 밝혀진 장동윤 정체에 김소현 애틋 “녹두가 왕의 아들이라니…”

녹두(장동윤 분)가 원수인 광해(정준호 분)의 아들이란 정체동주(김소현 분) ‘조선로코-녹두전’. KBS 2TV 제공

녹두(장동윤 분)가 원수인 광해(정준호 분)의 아들이란 정체동주(김소현 분) ‘조선로코-녹두전’. KBS 2TV 제공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과 김소현이 모든 진실을 알았다.

광해(정준호 분)가 자신의 존재를 지우려 한다는 것을 알게 된 녹두(장동윤 분)와 그가 왕의 아들임을 알게 된 동주(김소현 분), 견딜 수 없는 충격적 진실과 마주한 두 사람의 애틋한 로맨스가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11일(월) 방송된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강수연/ 극본 임예진, 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23, 24회에서 종사관인 줄 알았던 사람이 자신의 복수의 대상인 광해(정준호 분)라는 사실을 알게 된 동주는 충격을 추스리기도 전에 궐내의 혼란까지 가중되며 긴장감을 높였다.

정윤저(이승준 분)를 추궁하려던 광해는 허윤(김태우 분)의 환시를 보며 쓰러졌고, 중전(박민정 분)도 광해의 명에 의해 처소에서 꼼짝할 수 없는 몸이 됐다. 노리개를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중전은 동주에게 찾아 달라 부탁했다. 동주는 녹두와 저잣거리에서 데이트를 즐기던 중, 녹두의 품에서 떨어진 반쪽 노리개를 보고 어디서 난 것이냐는 묻는다. 이에 녹두는 어머니에게서 받은 것이란 대답을 하며, 집채만 한 파도를 타봤다며 허풍을 떨자, “지금 갈까, 바다 보러?”라며 함께 바다를 보러 가자는 약속을 한다.

한편 녹두는 율무(강태오 분)의 공신록을 증좌로 광해에게 역모를 고변할 생각이었다. 녹두와 손을 잡은 쑥(조수향 분)이 공신록의 존재와 금고의 위치를 알아냈고, 녹두가 자물쇠 열 수 있는 방도를 찾아냈다. 녹두와 쑥은 소란을 벌여 율무가 눈을 씻어내는 사이 열쇠의 본을 딴 것. 눈을 씻어낸 율무는 황장군(이문식 분)과 앵두(박다연 분)를 인질로 녹두를 사로잡아 광해의 앞에 데리고 갈 계획으로 녹두의 집을 급습하지만 집은 비어있었다. 그 시각, 황장군과 연근(고건한 분)은 율무의 별서로 찾아가 일부러 난동을 부렸고, 종사관으로서 신고를 받고 나타난 녹두는 황태(송건희 분)를 추포해 옥에 가두었다. 역모를 고한 이후, 앞으로 일어날 소란에서 형을 보호하기 위한 방책이었던 것.

공신록을 훔쳐낸 녹두는 광해를 찾아 지하 감옥을 향하지만, 녹두는 갓 태어난 자신을 죽이려 했던 것이 광해이고, 또다시 자신을 죽이려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충격을 받은 녹두는 결국 광해에게 공신록을 전하지 못하고 돌아섰다. 그 시각, 동주는 함께 바다를 보러 가자 약조했던 녹두를 찾아간 길에 율무와 맞닥뜨렸다. “제발 저와의 일에 녹두를 끌어들이지 말아 주십시오…”라는 동주의 말에 분노한 율무는 녹두가 왕의 ‘아들’이란 진짜 정체를 알렸다. 충격에 빠진 동주는 그네터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녹두를 향해 달려가 끌어안았다. 멈추지 않는 두 사람의 눈물이 앞으로 닥칠 위기와 이들의 로맨스에 애틋함을 고조시켰다.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11월 12일(화) 밤 10시 25, 26회가 방송된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