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옥 음주운전 적발에 출연 중인 ‘리갈하이’ 적신호

뉴스

김병옥 음주운전 적발에 출연 중인 ‘리갈하이’ 적신호

배우 김병옥(58)이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되면서 출연 중인 드라마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김병옥이 출연 중인 JTBC 금토 드라마 <리갈하이> 측은 12일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김병옥의 향후 작품 출연과 관련해 “향후 대책을 논의 중이다”고 했다.

배우 김병옥이 12일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돼 물의를 빚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배우 김병옥이 12일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돼 물의를 빚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김병옥은 <리갈하이>에서 부장검사 출신 변호사 B&G 로펌 방대한 대표 변호사 역을 맡고 있다. 극 중 비중도 상당히 커 그의 대체자를 찾는 일도 쉽지 않아 보인다.

이번 일과 관련해 김병옥의 소속사 역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김병옥은 이날 경기 부천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김병옥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5%로 면허 정지 수준에 달했다.

김병옥은 이날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술을 마신 후 대리기사를 불러 아파트 주차장까지 왔으나 주차를 제가 하려한 점이 불찰이다”며 “음주운전이란 무조건 잘못된 것이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했다.



0 Comments